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대구김치찌개맛집3

엄마 손맛 김치찌개 맛집 대구 비산동 고향식당 흔하다 할 표현이지만 진리인 ‘엄마 손맛’ 밥집 오늘도 반가워요 요술램프 지니입니다, 댁에 ‘엄마’는 안녕하신가요? ^^ 편안하게 먹을 수 있는 백반 메뉴가 있고 금방이라도 냉장고에서 꺼내 먹을 반찬들이 가득한 밥상을 보고 우리는 집밥, 혹은 엄마밥상이라고 하잖아요? 진짜 집에 있는 엄마가 차려주는 밥은 반찬 몇 개 없어도 넘나 좋은 것. 그런데 하도 흔히 사용하다 보니 조금은 익숙하다 못해 식상한 표현이 된 것도 사실 같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엄마 손맛의 밥상을 그리워하는 이유가 뭘까. 저는 당장 엄마가 생존해 계시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네요. 어쩌면 그래서 오늘은 엄마의 안부를 물으면서, 핏줄을 나눈 엄마는 아니지만 정성 다해 차린 밥상이 꼭 엄마 손맛 김치찌개 같은 대구 비산동 맛집 고향식당.. 2022. 5. 9.
매일 먹고픈 엄마밥상 대구 김치찌개 맛집 "고향식당" 매일 먹고픈 엄마밥상 대구 김치찌개 맛집 "고향식당" 엄마가 해주는 엄마밥상을 일컬어 우리는 "집밥"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잖아요? 집밥 같은 맛집을 소개할 때 어떤 이들은 이런 태클을 달기도 하더라고요. '아니 왜 늘 먹는 집밥을 밖에서까지 먹어야 하나' 그런데 말입니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진짜 그런 제대로 차려진 진짜 '엄마의 밥'을 먹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당장 저도 안 되는 걸요. 그래서 저는 밖에서 먹는 집밥같은 한상 차림을 내는 식당은 진짜 매일 먹고픈 엄마밥상이라 하고 싶어요. 특히 푹 끓여내 진국으로 가득한 대구 김치찌개 맛집으로도 좋아하는 비산동 고향식당입니다. 고향식당 전경.아주 오래된 노포 식당의 모습을 '낡은' 간판을 달고 있었지만 꾸준히 찾는 사람도 늘고 -음식이 맛있다는 반증.. 2021. 5. 4.
김치찌개는 매일 돼도 된장찌개는 월요일만 먹을 수 있는 경주식당 김치찌개는 매일 가능해도 된장찌개는 월요일만 먹을 수 있는 경주식당 어느 주말 드라마 출연 인물의 말투를 잠시 따라 하며, '이번에 최애 인생 김치찌개 맛집을 찾았지 않니~!!' 하고 오늘 이야기를 시작해볼까 합니다. 세상 맛있는 거 많다는 거 알고 있지만 흔히 먹는 백반, 찌개 종류에 이렇게 푹 빠지고 만족하는 경우는 드물지 말입니다. 저는 된장찌개와 김치찌개를 참 좋아하는데요. 쉽게 만들고 흔히 먹을 수 있는 찌개지만 어느 식당 하나 같은 맛이 나지 않는 게 바로 김치와 된장찌개. 김치찌개를 좋아한다는 저를 아는 최측근이 소개를 하여 방문해봤던 경주식당. 아하하, 경주식당이라는 간판을 달고는 있지만 사실 대구 비산동 맛집이라는 거 미리 말씀드립니다. 경주 사람들이 대구 와서 찾아가면 참 반가울만한 식.. 2021. 2. 25.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