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매일 먹고픈 엄마밥상 대구 김치찌개 맛집 "고향식당"

by 사용자 jinnyhwang 2021. 5. 4.
728x90
반응형

 

엄마 밥상을 만난 기분으로 김치찌개와 한상 반찬을 먹을 수 있는 대구 비산동 소재 "고향식당" 집밥 느낌으로 소개해도 좋을 곳

 

 

 

매일 먹고픈 엄마밥상 대구 김치찌개 맛집 "고향식당"

 

 

엄마가 해주는 엄마밥상을 일컬어 우리는 "집밥"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잖아요?  집밥 같은 맛집을 소개할 때 어떤 이들은 이런 태클을 달기도 하더라고요. 

 

'아니 왜 늘 먹는 집밥을 밖에서까지 먹어야 하나'

 

그런데 말입니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진짜 그런 제대로 차려진 진짜 '엄마의 밥'을 먹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당장 저도 안 되는 걸요.

그래서 저는 밖에서 먹는 집밥같은 한상 차림을 내는 식당은 진짜 매일 먹고픈 엄마밥상이라 하고 싶어요.  특히 푹 끓여내 진국으로 가득한 대구 김치찌개 맛집으로도 좋아하는 비산동 고향식당입니다. 

 

 

 

 

고향식당 전경.

아주 오래된 노포 식당의 모습을 '낡은' 간판을 달고 있었지만 꾸준히 찾는 사람도 늘고 -음식이 맛있다는 반증- 교체 시기를 맞아 지금은 아주 깔끔한 간판으로 조명도 환하게 들어온답니다. 

푸근한 느낌 때문인지 "고향식당"을 달고 있는 식당이 정말 많잖아요?  그래서 상호로는 찾기가 어려울 수도 있어요.  

 

대구 서구 비산동 소재이며 만평 네거리에서 멀지 않고 인근에는 팔달 시장도 있습니다.  만평네거리 기업은행 골목으로 조금만 들어가다보면 환한 고향식당 간판을 만날 수 있어요. 

 

 

 

 

고향식당을 처음 만난 건

대구에서 된장찌개 맛있게 하는 집 없나, 수소문하면서 지인으로부터 추천을 받게 되면서부터였어요. 비산동 골목에 이렇게 맛집이?? 하면서 그때부터 쭉 왕왕 방문하게 된 식당. 

 

 

 

 

반찬도 맛있으면서 넉넉하게 담아주고, 메인이 되는 음식이 특히 맛있으니 계속 방문을 하게되는 거겠죠? 

된장찌개뿐만 아니라 김치찌개도 제 스타일로 푹 끓어 김치가 아주 부드럽게 만들어진 덕분에 지금은 대구 김치찌개 하면 이집밖에 생각아 안 날 정도입니다. 

 

 

 

 

반찬 중에서도 삼색나물은 항상 이렇게 준비하더라고요.  흔히 제사 때 우리가 나물 준비하게 되잖아요?  그런데 고향식당은 매번 이렇게 수고스러운 찬을 챙겨주니 '집밥', '엄마밥상'이라고 말하지 않을 수 없네요. 

 

 

 

 

김치찌개와 된장찌개는 어쩌면 대구 비산동 맛집 고향식당에서 2순위 메인 메뉴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삼겹살도 판매를 하는데 와서 드시는 분들이 정말 많아요.  또한, 시원한 황태해장국이나 황태구이 등 황태 요리 전문이기도 합니다.  

 

어쩌면 그 사이에서 저는 주옥같은 "김치찌개"를 발견한 것이죠! 헤헤

평소 밥 먹을 땐 김치찌개나 된장찌개 만한 게 없잖아요?   중국산 김치 파동이 있는 상황에서도 푹 끓여낸 김치찌개를 포기할 수 없을 정도니까 진짜 이 골목식당의 김치찌개 맛에 훅 빠져버린 것 같아요. 

 

 

 

 

김치 넣고 대충 훌훌 끓여낸 김치찌개가 아니랍니다.  주문을 하면 최소 20분 정도는 걸리기 때문에 가끔은 방문 전 예약 전화를 넣기도 해요.  그만큼 김치와 고기가 잘 섞이고 익도록 푹 끓여낸다는 말씀. 

 

 

 

 

맛이 든 김치, 김치의 부드러움이 정말 끝내줍니다. 

 

 

 

 

큼지막한 두부와 고기도 꽤 넉넉히 들어 있어 제대로 진국을 맛볼 수 있어요.  고기도 좋지만 저는 김치찌개에서 잘 익은 김치와 진한 국물을 퍼먹는 걸 좋아해요.
 

(아 실시간 지금 침 고이고 있어요 어쩔!!)

 

 

 

 

고기도 부드럽고 맛있죠.

김치는 정말 끝내줍니다.  물 건너온 김치라고 해도 고아낸 듯한 김치찌개 맛에 넘어가지 않을 재간이 없어요.  밥 한 공기는 정말 뚝딱.  게다가 이 대구 김치찌개 맛집의 반찬도 너무 푸짐하고 맛있으니까. 

 

 

 

 

김치찌개의 백미 두부도 따질 수 없어요. ^^

 

 

 

찌개 속 김치는 잘게 썰지 않아 더 좋아요.  대구 비산동 밥집 중에서도 푸근하면서 푸짐하고 맛있는 집. 엄마손맛 제대로 느끼고 싶다면 한번 와서 식사하고 가요.  밥 담아주는 양도 보셨겠지만 인심마저 엄마 손 맛입니다. ^^ 3호선도 지나가는 대구 비산동 맛집 만평네거리 고향식당으로 와요. 

 

(오라니..  제가 찾아가려고 해도 꽤 먼데..^^ 하지만 우리에겐 언제나 기동력이 있으니까요.  대구 지상철 3호선 팔달시장역도 있다는 거. ^^)

 

언제나 맛있는 하루를 기원합니다. 

 

 

 

 

 

고향식당

대구 서구 달서천로57길 52

053-357-5565

 

 

 

728x90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