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서변동 맛집 불야성숯불막창

by jinnyhwang 2018. 8. 29.
728x90
반응형


서변동 맛집 불야성숯불막창


숯불에 구워먹는 막창 생각날 때, 매콤한 쭈꾸미를 숯불에 구워먹고 싶을 때 꼭 찾아가는 식당이 있습니다.  바로 서변동에 위치한 불야성숯불막창 식당인데요 음식이 정말 맛있고 서빙하는 이모님과 사장님이 친절하기도 하고 무엇보다 구이와 뗄 수 없는 양념찍장 맛이 여느 막창집, 숯불구이집과 차원이 다르게 맛있게 매콤하다는 점이 매력이랍니다.  매콤한 거 좋아하신다면 서변동 불야성으로 출발.

평일에도 항상 손님이 많네요.  빈 테이블이 한 두개정도밖에 없는 와중에 바람 시원한 곳으로 자리 잡습니다.  원형 테이블로 홀에 준비되어 있고 단체 인원이 왔을 때 자리하기 좋은 마루 자리도 몇 개 있지요.​



​서변동 불야성숯불막창 식당 메뉴판

보기좋게 벽에 걸려있어요.  돼지막창부터 시작해서 아나고와 곰장어를 비롯 닭발, 삼겹살, 오돌뼈 등 다양하게 즐길 수 있고 제가 가장 좋아하고 즐겨먹는 양념쭈꾸미는 정말 매력적이랍니다.


기본찬도 깔끔해요. 딱 먹을 반찬들만 있는 식당이 가장 최고인 것 같습니다.  쌈 채소와 더불어 등장한 청양고추는 먹기 좋도록 직접 잘라서 된장 위에 준비를 해두었어요.


​불야성숯불막창 식당에서 가장 매력있는 상차림은 바로 매콤한 음식과 너무 잘 어울리면서 속을 풀어주는데도 도움이 되는 바로 이 콩나물국!  간을 많이 하지 않아 매콤한 음식을 먹은 후 호록호록 마시기 정말 좋아요.  아삭하게 씹히는 콩나물의 식감을 즐기는 것도 좋아요. ​


​외부에서 잘 달궈 자리로 도착한 숯불입니다.  푸짐하게 넣어주어 막창과 양념쭈꾸미 넉넉하게 구워먹을 수 있겠어요.



​이것이 바로 불야성숯불막창 식당의 매력덩어리 양념장, 찍어먹는다고 흔히 찍장이라고 합니다.  농도가 묽은 집은 옳지 않다고 생각해요.  적당히 뻑뻑하면서도 부드럽게 찍히는 맛.  이 양념장을 만드는 비법을 좀 알아보고 싶을 정도라니까요.



​돼지막창과 양념쭈꾸미를 각 2인분씩 주문했기 때문에 막창 찍장도 먼저 등장했는데요, 파 송송 청양고추 팍팍.  막창 역시 찍어먹는 장의 맛이 50% 이상은 좌우를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이 찍장 맛으로 막창을 먹는다는 사람도 봤으니 말 다 했음.  막장도 맛있습니다.



불야성숯불막창 식당 막창 2인분

오랜만의 막창과 조우라서 너무너무 기분이 좋아요.  구워먹을 수 있는 떡도 올려져 있네요.



​요즘 채소값이 장난아니라고 하는데도 깻잎과 상추를 내어주셨어요.  더달라고 하면 거절하는 법이 없는 서변동 불야성숯불막창.  고추는 처음부터  청양고추기가 나오기 때문에 매운거 못 드신다면 조심해서 드시는 걸로 합니다. 오케이?

​빛깔도 영롱한, 양념쭈꾸미 2인분이 등장했습니다.  쭈꾸미는 미리 준비되어 있는 돼지막창과는 달리 준비하는데 시간이 걸려서 약간 늦게 나오는 점 참고하기 바랍니다.   한 번 데쳐나와서 양념 옷을 입고 오기 떄문에 살짝만 구워 먹어도 좋아요.



​석쇠판 위에 돼지막창과 양념쭈꾸미를 사이좋게 올려 굽기 시작해 봅니다.


사이좋은 너희들, 맛있게 맛있게 구워져라. ^^

오늘따라 양념쭈꾸미가 너무 탱글탱글 물이 좋은 것 같습니다.  모든 식당이 그렇듯이 식재료의 준비과 보관 기간에 따라 나의 방문 시간과 안 맞으면 약간은 기운이 빠진 음식을 먹게될 때도 있잖아요?  이번엔 제대로인것 같아요.  쭈꾸미가 막 살아서 바다로 뛰어들 것 같은 기분입니다.


​돼지막창은 바싹하게 먹고자 할 때 굽는 시간이 꽤 걸리지만 양념옷을 입은 양념쭈꾸미는 짧은 시간에 익혀 먹을 수 있어요.  불판 위에서 타지 않도록 잘 뒤집어 주는 관심도 필요합니다.   양념옷을 입고 나왔지만 그래도 매콤한 찍장에 쿡 찍어서 먹어주는 센스.



​신선한 깻잎 한장에 잘 익은 양념쭈꾸미와 썰어둔 청양고추를 올리고 한 쌈 싸먹는 것도 필수죠.



​대박 사랑스럽게 익은 돼지막창입니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 군침이 작렬하는 순간입니다.  바싹하게 구워져 통통해진 떡을 먹는 즐거움도 너무 좋아요.



공깃밥을 주문하면 백미가 등장을 합니다.  밥이 잘 되었네요.  공깃밥은 된장찌개와 세트로 나오기 때문에 약간은 대기 시간이 있어요.  미리 주문하는 센스 발휘해야겠습니다.  급하면 찌개보다 밥 먼저 달라고 해도 무방하겠습니다.



​불야성숯불막창 식당의 또하나 별미는 바로 이 된장찌개.  전통된장, 시골된장을 이용해서 묽거나 더 누우런 색깔을 띄는 된장찌개도 많이 봤지만 저의 선택은 바로 이 된장찌개입니다.   쌈장도 조금 가미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색깔이 마음에 들고 입에 착착 달라붙는 맛이 너무 좋아요.  설사 MSG가 꽤나 한 몫을 한다고 해도 다 용서해버릴 정도랍니다.  된장찌개 정말 맛있어요.



​사이드 메뉴로 추가 주문을 넣은 달걀찜입니다.  된장찌개 뚝배기보다 더 큰 사이즈로 2,000원에 제공됩니다.  없어도 될지 모르지만 부드럽고 푸짐하게 나오는 달걀찜, 매운 음식 먹고 꼭 하나 먹고싶어지니까 절대로 빼먹지 않도록 합니다.



​보들보들 달걀찜, 너무 애정하는 음식 중 하나입니다.  속은 더 부드럽고 국물도 있어서 밥을 말아먹거나 따로 함께 먹어도 좋았어요. 매운 거 먹고 불타는 입속에 뜨거운 달걀찜 한 숟가락 넣어주면 더 충격적인 불맛을 느끼게 되죠.  매운거 즐기는 사람들은 몰라도 뜨거운 음식은 드실 때 항상 조심해야 한다는 것도 잊지말아야겠습니다. 



아~! 한 입 하시죠!

입 속에서 산산히 부서지는 듯한 치명적인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어요.  애정 하는 이와 키스를 한다고 해도 이것보다 부드러울 순 없을 겁니다. 그건 아닌가? ^^


서변동의 맛 집, 불야성숯불막창 식당.  막창도 좋지만 양념쭈꾸미도 매콤한 음식 성애자라면 꼭 거쳐야 할 코스라도 단언합니다.  먹은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또 찾아 먹고 싶은 매력?   매력 찾아 삼만리는 언제든 동의하는 바이지만 너무 매운 음식, 너무 뜨거운 음식에 대해선 항상 경각심을 갖고 맛있는 즐거움을 누렸으면 좋겠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