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칠곡 맛 집 신천불쭈꾸미

by jinnyhwang 2018. 8. 31.
728x90
반응형

칠곡 맛 집 신천불쭈꾸미

 

쭈꾸미를 주메뉴로 한 식당들이 요즘은 지천에 가득인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내 입맛에 꼭 맞는 매콤함과 달콤함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식당을 찾는 건 어쩌면 우리들만의 숙명!  타우린이 풍부해서 간 해독에도 도움이 되는 쭈꾸미, 매콤한 맛있음을 전해주는 칠곡 구암동 먹거리 골목에 있는 신천불쭈꾸미 식당에 다녀왔습니다. 

칠곡 신천불쭈꾸미 식당에 찾아가는 이유는 쭈꾸미볶음이 맛있기 때문만은 아니랍니다. 그럼 뭐? 세트 메뉴에 포함이 되어있고, 별도로 주문해 먹을 수 있는 사이드 메뉴인 대왕계란찜 때문인데요, 그 환상적인 맛은 어디에서도 맛볼 수 없는 특별함을 선물합니다.


​구암동 신천불쭈꾸미 식당 메뉴판.

각 테이블에서 미니 메뉴판으로 간단히 만나볼 수도 있고, 벽면에는 사진을 곁들인 시인성 좋은 메뉴판도 있으니 참고할 수 있어요.

 

 

​3인이 방문, 쭈꾸미볶음 3인분과 대왕계란찜을 주문했어요.  쭈꾸미세트를 선호하는 분들은 매콤한 쭈꾸미볶음과 더불어 묵사발이나 수제돈까스가 포함된 먹거리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죠.  세트를 여러 번 먹어봤지만 세트보다는 쭈꾸미볶음 단품에 먹고싶고 좋아하는 사이드 메뉴를 더 먹는 것이 좋아서 늘 이렇게 주문한답니다.

어떤 선택을 하든  개인의 취향은 존중되어야 한다는 것엔 이의가 없어요!

 

 

​상차림이 시작되었습니다.  매콤한 음식과는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콩나물 국물.  콩나물국이라고 하기엔 콩나물이 너무 적죠? 콩나물은 따로 나물로 제공되고 매콤함을 달래라고 시원하게 만들어 내어준 살얼음 동동 국물입니다.

 

 

애피타이저.

​세트 메뉴로 주문을 할 경우에는 몇 가지 해산물을 올린 해산물 샐러드가 제공되는데 쭈꾸미 볶음을 단품으로 주문할 경우엔 기본 샐러드가 제공됩니다.  소스가 참 입에 감기는 게 맛있어요.

 

 

​숟가락으로 떠먹어야 할 정도로 부드러운 연두부. 역시 올려진 소스가 감칠맛을 더해줍니다.

 

 

​생 김은 그냥 밥을 싸먹어도 좋고, 쭈꾸미볶음과 비벼놓은 밥을 싸먹어도 매콤한 맛을 달래주어 좋아요.  추가로 먹을 김은 달라고 하시면 얼마든지.

 

 

​쭈꾸미볶음과 함께 비벼먹으면 그 맛이 200%는 더 좋아지는 콩나물.  살짝 간이 베어있어 그냥 먹어도 아삭하니 맛있어요.

 

 

​무생채는 쭈꾸미볶음과 밥을 비벼먹을 때 함께 넣어 비벼먹으면 좋죠.

 

 

​상추를 썰어놓은 나물 역시 비빔에 좋아요.

비벼먹는 것을 크게 좋아하지 않아서 늘 쭈꾸미볶음과 밥을 따로 먹는 이는 그다지 많이 먹지않게 되는 나물들입니다.

 

 

드디어 등장한 쭈꾸미볶음 3인분과 비벼먹을 수 있도록 큰 대접에 담아 온 밥. 밥은 비빔을 대비해서인지 약간 꼬들한 느낌이 없지 않아요.



​매콤하게 빛이 납니다.  쭈꾸미볶음에 양념도 넉넉하게 묻어있어 좋아요.

 

​쭈꾸미는 역시 양념맛이 그 맛있음을 좌우하기 마련인데 매콤달콤한 기분좋은 매운맛을 선사해 주네요.

 

 

​콩나물은 쭈꾸미볶음 양념에 잘 베어들도록 섞어 쭈꾸미와 콩나물을 함께 먹습니다.

 

 

​드디어 등장한 대왕계란찜.  묵직하고 넓은 그릇에 중탕하듯 부드럽게 만들어 낸 모습이 '이런 모습 처음이야!!'라는 탄성을 지르게 합니다.  직접 보지 않고서는 대왕계란찜의 매력과 그 치명적인 부드러움을 알 수는 없어요.  그래서 신천불쭈꾸미 식당을 가시면 꼭 맛봐야 할 것으로 어쩌면 가장 1순위가 대왕계란찜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맛있는 한상차림.

먹성이 좋은 일행이 함께한다면 대왕계란찜은 드신 후 추가주문을 할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매콤함도 달래주면서 그것만으로도 극에 달한 부드러움을 느낄 수 있으니까요.  매콤하게 맛있는 한끼, 너무나 잘 먹었어요.

카운터 옆에는 디저트 자판기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믹스커피 자판기도 있고 원두를 즐길 수도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 직원분에게 얼음을 부탁해 '아아'를 마실 수도 있어요.

 

 

신천불쭈꾸미 식당 명함.

주차장 널찍해서 좋고, 100명이 넘는 단체손님도 수용할 수 있는 넓은 방도 있으면서 그보다 작은 규모의 단체 별실도 있어서 모임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모두 마루 자리로 되어 있어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하며 모든 음식은 포장도 가능하다고 해요.  매콤한 쭈꾸미와 환상적인 대왕계란찜이 생각날 땐 언제든 고고씽.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