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오늘부터 단골 1일 대구 혁신도시 맛집 반야월벌교꼬막

by jinnyhwang 2020. 5. 29.
728x90
반응형

오늘부터 단골 1일 찍은 대구 혁신도시맛집 반야월벌교꼬막 식당의 꼬막정식 중 삶은 꼬막


오늘부터 단골 1일 대구 혁신도시 맛집 반야월벌교꼬막

 

오늘 유독 대프리카의 무더위가 난리법석입니다.  오후 5시를 향해가고 있는 시간인데도 왜 이렇게 후덥지근한지요.  이것이 바로 내륙 대구의 무더위.  내륙지방에 살다 보니 해산물이나 바다가 고향인 음식들을 유독 좋아하게 된 것 같은데 요 요즘은 워낙 유통이 잘 되긴 하지만 예전엔 쉽게 접하지 못해서 그런 마음이 더 생기게 되지 않았나 싶어요.  

바다에서 나는 음식 중 전라도 벌교 하면 생각나는 것은 역시 벌교 꼬막.  철이들고부터는 꼬막의 맛을 알게 되고 맛집을 찾아다니고부터는 대구에서 꼬막정식 잘하는 식당을 일부러 찾아 나서기도 하는 저.   얼마 전 포스팅에서 흘렸던 정보가 될지 모르겠지만 자주 가던 꼬막정식집이 문을 닫아버렸어요.   너무 속상한 일.  슬픔도 잠시 그 식당을 대체할 꼬막정식 전문점을 찾기도 했는데 제 생활권에서는 약간 먼 곳.  

그런데 말입니다.  이번에 제가 자주 활동하는 대구 동구에서 원하던 꼬막정식 잘하는 집을 찾게 되었지 뭐예요. 뭔가 진흙 속에서 진주를 찾아낸 기분이 이런 기분일까요?  난 오늘부터 단골 1일 할래.  이 마음 콕 찍고 돌아온 대구 동구 혁신도시 맛집 반야월벌교꼬막 식당 소개드립니다.   꼬막 좋아하신다면 얼른 오세요. 

 

대구 동구 괴전동은 아는 사람들만 익숙한 것일까.  그저 제게만 조금 낯선 동네 이름일 뿐 직접 찾아보고 나니까 금방 도착할 수 있는 곳이더라고요.  대구 혁신도시하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테지만 혁신도시 중에서도 코스트코에서 멀지 않은 곳에 우리가 찾던 반야월벌교꼬막 식당이 있습니다.    건물도 한 번에 알아볼 수 있었어요. 

 

나만 몰랐나 이런 반야월 맛집??  다양한 꼬막을 맛볼 수 있는 꼬막정식은 저만 좋아하는 게 아니었어요.  다들 알고 맛있는 꼬막 먹으러 찾아들 오는지 식당엔 빈자리가 몇 개 없을 정도로 사람이 많더라고요.  매주 일요일은 휴무인 반야월벌교꼬막 식당, 영업시간 참고하시고 매일 휴식과 식재료 준비를 위한 브레이크 타임도 있습니다. 

 

 

식당의 전경과 비슷한 느낌의 실내.   입식 테이블로 꾸며진 식당 내부엔 손님들 가득.  반야월벌교꼬막 식당의 메뉴판 되겠습니다.  컬러 조합이 아주 좋아서 그런지 한눈에 알아볼 수 있었네요. 

가장 많이 찾는 메뉴는 역시 꼬막정식.  꼬막정식은 2인 이상의 경우 12,000원에 먹을 수 있는데 1인이 주문하면 14,000원으로 비싸군요.  혼자서 혼밥 하러 가기엔 조금 망설여질 수도 있는 가격 책정이네요.   정식이 아니라면 저렴한 가격에 간편하게 꼬막비빔밥, 꼬막된장찌개 메뉴도 있습니다. 

 

 

꼬막정식 2인분을 주문하고 기다리니 가장 먼저 테이블에 올려진 것은 통꼬막.  통으로 익혀서 통꼬막이라고 말하지만 대구혁신도시맛집 반야월벌교꼬막 식당에서는 삶은꼬막이라고 표현을 합니다.  삶은꼬막 한 접시가 가장 먼저 나왔어요. 

 

꼬막정식은 삶은꼬막과, 양념꼬막, 꼬막무침회, 꼬막전, 꼬막된장찌개를 모두 맛볼 수 있도록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그냥 한 가지의 꼬막만 먹고 오긴 너무 아쉽죠.   양념 꼬막도 꽤 여러 개를 올려주네요. 

 

다양한 꼬막 요리가 나오기 때문에 반찬은 없어도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이 되는데 기본 찬도 몇 가지 차려집니다.  먹고 나서 깨닫게 되었지만 꼬막이 푸짐하기 때문에 이런 찬은 담아내는 양을 좀 적게 해도 좋겠다는 생각.  부족할 때 더 먹는 건 언제라도 문제없지만 남는 음식은 모두 버려야 하니까요. 

 

 

다른 반찬은 거의 먹지를 않고 좋아하는 어묵볶음만 몇 점 집어 먹었어요.  꼬막 먹기에도 바쁘다는 말씀.  상황이 이러니 대구 꼬막 맛집이라는 반야월벌교꼬막에 대한 사람들의 후기가 가성비 좋고, 친절하고 푸짐하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 같아요. 

 

 

삶은 꼬막은 직접 하나씩 따먹으면 되는데요.  꼬막 따는 집게와 껍질을 모을 수 있는 그릇을 함께 줍니다.  꼬막 좀 먹어본 사람들은 이 집게가 익숙할 듯합니다만, 입을 벌리는 쪽이 아닌 뒷부분 홈에 끼워서 집게를 집으면 똑, 하고 벌어진답니다. 

 

 

잘 손질된 통꼬막 까먹는 거 너무 행복해요.  다양한 꼬막 요리가 나오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이 삶은 꼬막을 가장 좋아합니다.  반야월벌교꼬막 식당에는 없었지만 구운 꼬막도 별미긴 하죠. 

 

 

껍질을 따면 한쪽에 속 붙어 있는 통통한 꼬막살.  내장의 고소함과 꼬막 특유의 질감이 쫄깃함을 선사해줍니다.  꼬막 먹으면서도 왜 이제 알았을까,  다들 아는데 나만 몰랐던 대구 반야월 맛집인가 하면서 수다를 떨었답니다. 

 

 

밥을 비벼먹을 수 있도록 대접에 채소를 약간 담아 나옵니다. 

 

 

대구 혁신도시 맛집 반야월벌교꼬막 식당 꼬막정식 2인분 차림. 

가장 먼저 차림 되기도 했고 너무 맛있어서 꽤 까먹어 버린 삶은 꼬막 덕분에 푸짐함이 덜해 보이지만 이것이 바로 대구혁신도시맛집 반야월벌교꼬막 식당의 꼬막정식 한상입니다.  꼬막정식 2 인상인데도 꽤 푸짐하죠. 

 

 

여느 꼬막정식 전문점을 가서 주문을 해보면 다른 꼬막은 나와도 전은 꼬막 없이 나오던데 이곳은 전에도 꼬막이 넉넉하게 올려져 있습니다.  

 

잣 등 견과류를 좀 올려 낸 꼬막무침.  꼬막무침 넉넉히 올려 밥을 비벼 먹으면 됩니다.  물론 취향에 따라 비벼먹지 않고 그냥 먹어도 좋아요.

 

 

정식에 포함된 된장찌개.  진국인데다 두부도 큼지막하게 썰어 넣어 맛있더라고요.  꼬막정식의 완성에 이 된장찌개 뚝배기가 한몫을 톡톡히 한 것 같아요. 

 

 

꼬막무침과 꼬막전의 디테일. 

 

 

찌개는 개인 그릇에 담아 먹으면 되고요. 저는 비비지 않고 먹는 것을 택했고 함께한 분은 맛있게 비벼 먹었어요. 

 

 

밥 좀 맛있게 비벼먹으라고 테이블에는 김가루 통이 따로 있습니다.  원하는 만큼 넉넉히 넣어 셀프 꼬막비빔밥 만들어 먹으면 됩니다. 

 

 

비빔 채소가 적당량 담겨있는 대접에 밥을 넣고 상큼한 양념이 맛있는 꼬막무침회를 넣고 슥슥.

 

 

처음엔 그냥 된장찌개인 줄 알았지.  먹다 보니 찌개 속에서도 꼬막을 만날 수 있었어요.  이거야 말로 꼬막 천지네요 꼬막 천지.   삶은꼬막, 꼬막무침회, 꼬막전, 된장찌개의 꼬막까지.  꼬막으로 나온 것은 하나도 빠지지 않고 싹 다 챙겨 먹고 왔어요.  꼬막 먹는 행복 어쩔. 

 

기본 반찬은 셀프 코너에서 추가로 먹을 수 있는데요.  이럴 거면 기본 차림 반찬은 좀 적게 담아도 좋겠습니다.  반찬 재사용 안 한다고 이만큼 강력하게 써놨는데 말이죠. 

 

 

디저트로 고소한 원두커피 한 잔 내려 먹었어요. 

 

 

대구 꼬막정식 맛집으로 소개하는 반야월 반야월벌교꼬막 식당.  역시 대구혁신도시맛집은 남다릅니다.  간식 삼아 판매를 하고 있는 누룽지에 대한 수익금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나눔을 실천하고 계셨어요.  맛있는 음식도 팔고 좋은 일에도 앞장서는 모습 너무 보기 좋은 것 같아요. 

꼬막 하면 벌교 꼬막.  꼬막 좋아하신다면 다양한 꼬막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꼬막 정식 챙겨 먹으면 어떨까요.  대구에서도 맛있는 벌교 꼬막을 맛볼 수 있지라이~  특히 대구 혁신도시에서 멀지 않아서 저처럼 꼬막정식집 있는지도 몰랐다면 냉큼 정보 체크해두시고요, 저는 일단 오늘부터 단골 1일 할랍니다. 

 

 

반야월벌교꼬막

대구 동구 동내로 34

대구 동구 괴전동 108-1

053-961-3632

영업시간 11:00~21:30

매주 일요일 휴무

브레이크 타임 15:00~16:30

주차, 단체석

 

728x90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