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8월 건강식 구미맛집 장천 제일추어탕 내 선택은 고디탕

by 사용자 jinnyhwang 2020. 8. 4.
728x90
반응형

 

 

 

8월 건강식 구미맛집 장천 제일추어탕 내 선택은 고디탕

 

 무더운 8월에 추천하는 건강 먹거리이자 여름 보양식으로 누구나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는 고디탕 소개합니다.

이번에 구미로 일이 있어 지나는 길에 구미맛집 장천 제일추어탕 식당을 만나게 되었어요. 계절 무관하게 컨디션이 안 좋거나 몸이 으스스할 때 미리 체크하고 챙겨 먹는 음식 하나 정도는 있으실 텐데요, 저는 그게 바로 고디탕이랍니다.

그래서 민물 매운탕, 추어탕 전문점인 구미 장천 제일추어탕 식당에서도 내 선택은 고디탕이었어요. 간단히 한 그릇 할 수 있으면서 영양만점인 구미맛집 장천 제일추어탕 식당 소개해볼게요.

 

대구 도심 혹은 구미 도심에서도 좀 나와 있는 곳 구미 장천.  그래서인지 탁 트인 공간에 오롯이 서 있는 식당 건물이 인상적입니다.  건물 앞으로 옆으로 주차 공간이 있으니 방문하는 사람들도 마음이 편합니다.  

민물매운탕 전문점답게 자연산쏘가리를 간판에 올린 걸 보니 쏘가리 매운탕 좋아하시는 분들이 찾아도 좋을 것 같네요. 

 

 

실내는 그리 넓지 않지만 깔끔한 입식 테이블로 준비된 모습입니다. 신발을 벗고 들어가도록 해두었는데 홀 한쪽에는 좌식 테이블 선호자를 위한 자리도 있네요. 

 

차림표라는 말에서도 시외곽 맛집의 느낌이 풀풀 풍기는 것 같아요.  가장 자신 있는 것이 역시 자연산 쏘가리매운탕인지 메뉴판의 상단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 민물매운탕의 대표라고 할 수 있는 메기매운탕, 빠가사리매운탕 등이 구미맛집 장천 제일추어탕 식당의 주력 메뉴인 듯합니다. 

 

한 끼 식사가 필요한 지나가는 나그네의 마음으로 들러봤던 저와 일행은 일정상 시간도 빠듯하였기에 각자 취향대로 한 그릇으로 먹을 수 있는 식사를 주문했어요.  추어탕과 고디탕이 바로 그것. 추어탕과 고디탕의 효능도 함께 할 수 있도록 챙겨 걸어둔 모습입니다. 

 

 

기본 반찬도 깔끔하네요.  

 

 

우리 국민이 사랑하는 반찬 김치와, 제가 좋아하는 칼슘 덩어리 멸치볶음이 있어요. 

 

 

상큼하게 무친 오이와 깍두기, 콩나물무침까지 나물반찬도 세팅 완료. 

 

음식 조리 시간은 그리 길지 않았습니다.  준비된 것을 끓여내는 것 같기도 합니다.  먼저 자리에 도착한 것은 고디탕.

 

 

언뜻 봐서는 고디탕에 들어 있는 고디의 양을 가늠할 수 없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니 꽤 많은 고디가 눈에 들어옵니다.  고디는 경상도 사람들이 다슬기를 일컬어 말하는 것으로 아주 정감있는 말이 아닌가 말이지요. 

 

그릇을 가득 채운 공깃밥과 함께 나란히.  고디탕 뚝배기 사이즈를 가늠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추어탕, 고디탕에 넣어 먹을 수 있는 다진 마늘과 고추.  매콤한 거 좋아한다면 넉넉히 넣는 것을 추천.  다만, 기본 맛을 본 후에 양념 다짐을 넣기를 바랍니다.  

 

 

옆 지인이 주문한 추어탕도 살짝.  미꾸라지를 갈아 넣은 모양새를 살짝 엿볼 수 있었네요.  취향에 따라 준비된 제피가루를 넣어먹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고디탕을 받아든 제 그릇에 숟가락을 넣고 고디의 존재를 확인해 봤어요.  우와!  그런데 기대 이상으로 많이 들어있는 고디의 양을 보고 깜짝 놀랐지요.   여느 식당에서도 고디탕을 먹어본 바 있지만 이렇게 넉넉히 넣은 것은 처음이었으니까요. 

고디탕에는 역시 고디가 넉넉해야죠.   고디의 굵기도 남다른 것 같아요.  제가 좋아하는 청록색의 예쁜 다슬기 모습에 한참을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다슬기의 청색소의 비밀이 따로 있다고 하죠.  간에 아주 좋다는 다슬기. 오래전부터 간병을 다스릴 때 다슬기를 썼다고 합니다. 

고디, 다슬기의 푸른빛은 간과 쓸개를 만드는 원료인 청색소를 많이 머금고 있기 때문이라는데요 이를 일컬어 천연식약이라고도 한답니다.  간, 쓸개즙의 푸른빛을 닮은 다슬기의 푸른 청색소.  청색소가 부족하면 간 계통에 병이 생긴다고 하는데 그때 기를 보충하기 위해서는 다슬기가 가장 좋다고 합니다. 

 

 

매콤한 걸 좋아하는 저도 고추와 마늘을 좀 넣어 먹었답니다.  

 

나물도 부드럽게 잘 익혀 좋았고요, 진한 국물과 알알이 씹히는 다슬기.  건강을 한 그릇 먹는 기분이 듭니다. 

 

 

예쁘게 생긴 다슬기.  삶아 고디 살을 빼는 것 또한 보통 일은 아닌데 너무 예쁘게 잘 나왔네요. 통통하고 빛깔도 예쁜 고디 가까이에서 보니 더 예쁩니다.   고디 양도 넉넉하고 맛도 좋아서 가끔 고디탕 생각날 때 구미맛집 장천 제일추어탕 식당의 고디탕 떠오를 것 같아요. 

 

건강을 위한 한 그릇으로 8월 내 건강 챙기기, 우리 몸의 기운을 책임지는 간 건강도 거뜬히 챙길 수 있는 고디탕 한 그릇, 따끈하게 챙겨 먹으면 어떨까 싶습니다.  구미맛집 장천 민물 잘하는 제일추어탕 식당이었어요. 

 

구미맛집 제일추어탕 식당 인근으로 구미CC가 있는데요, 라운딩을 가는 사람들의 발걸음도 꽤 많아 그런지 로스트볼을 판매하고 있네요.  흰 공, 색깔 공 각각 7천 원, 1만 원으로 판매하고 있더라고요.  급할 땐 참고해도 좋겠습니다. 이쯤 되면 구미CC맛집으로 제일추어탕 식당 소개해도 괜찮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제일추어탕

경북 구미시 장천면 장천로 45

054-471-6836

주차 가능, 단체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