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구미 겹벚꽃 맛집 들성지 만개 : 문성지 들성생태공원

by jinnyhwang 2021. 4. 22.
728x90
반응형

지금 가장 풍성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구미 겹벚꽃 명소 들성지, 문성지 들성생태공원 

 

구미 겹벚꽃 맛집 들성지 만개 : 문성지 들성생태공원 

 

 

지금 놓치면 안 될 겹벚꽃!

오늘은 구미 겹벚꽃 맛집 들성지 만개 소식 전해드릴까 합니다.  며칠 전에 다녀오긴 했지만 겹벚꽃 특성상 이번주까지는 버텨줄 거라 확신하면서 놓치지 마시라고 알려드려요.   구미에서는 인기 있는 겹벚꽃 맛집 들성지.  사실 들성지는 문성 저수지와 들성생태공원이 합쳐서 사람들에게 불리는 말 같아요. 

 

우리는 '문성지' 딱 찍고 가면 되겠습니다.  문성지는 문성 저수지를 말하고요, 들성생태공원 조성으로 그곳을 목적지로 찾아도 좋겠어요.  

 

문성지 강둑으로 쭉 심어져 있는 겹벚꽃 나무입니다.  미색의 분홍이 너무나 예쁘고 지금 한창 만개하여 탐스럽기까지 하네요.   문성지를 중심으로 산책로 조성이 너무 잘 되어 있어 구미 가볼만한 곳으로 추천드리는 들성생태공원입니다. 

 

 

제가 사용하는 아이폰으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너무 꽃놀이 꽃멍에 집중을 했나 이렇게 예쁜데 화질이 아쉽게 담겼네요.  하지만 이곳을 산책하는 주민들과 잘 어우러진 꽃의 모습이 마음에 들어요. 

 

 

문성지는 이런 모습. 

그렇~~~게 넓지는 않지만 둘레길을 다 걷자면 꽤 넓기도 한 것 같네요. 하핫.   운동하기에도 너무 좋은 것 같아서 이 주변에 사는 사람들 너무 좋겠어요.   특히 문성지가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아파트가 바로 옆에 있어 멋진 호수 반영도 볼 수 있었는데, 고층에 사는 아파트 주민들 너무 좋은 뷰 가진 것 같아 부러워요!

 

 

뽀얀 벚꽃과는 사뭇 다른 느낌으로 풍성한 겹벚꽃.  겹벚꽃 나무는 쌍떡잎식물 장미과의 낙엽교목으로 분홍의 꽃이 겹겹이 피어 겹벚꽃이라고 한대요. 

 

 

경북 여행에서 겹벚꽃 명소하면 경주 불국사가 가장 먼저 생각나긴 하는데 저는 이번에 구미로 가서 소박하지만 꽃놀이 즐기기에 절대 아쉬움이 없었던 겹벚꽃 맛집 제대로 찾은 것 같아 기분이 좋았어요. 

 

 

특히 구미 들성지 겹벚꽃은 꽃도 보고 예쁜 산책로 걷는 것도 힐링을 위한 시간이 될것 같아요.  서쪽하늘로 해가 넘어가니 이건 뭐야 뭐야 노을 맛집인가요? 

 

 

지금 봄은 점점 북쪽으로 올라가는 중인데요, 이 타이밍 놓치지 말고 구미 겹벚꽃 맛집 들성지 나들이 한 번 해보세요.  멀지 않은 곳에 구미 금오산도 함께 들러보면 좋답니다. 

 

그냥 바라보고만 있어도 힐링이 되는 꽃놀이.  지금 겹벚꽃이 한창.  꽃이 풍성해서 자꾸 손으로 만지고 싶더라고요.  하지만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 한 것처럼 꽃도 그저 보는 것으로 만족합니다. 

 

 

겹벚꽃도 좋지만 나무 아래에는 역시 한창 물이 오른 영산홍도 보입니다.  구미 꽃놀이 왔으니 영산홍도 빼놓을 수 없죠. ^^  예쁜 모습 한 번 담아 봤어요. 

 

 

오늘도 읊어보는 시인 나태주 님의 싯구절, '가까이 보아야 예쁘다, 너도 그렇다' 합니다.  헤헷.  정말 귀엽고 예쁘죠? ^^  저수지 변으로 뻥튀기 트럭도 있어 간식거리도 사 먹을 수 있더라고요.   대로변으로는 들성지 겹벚꽃 뷰를 볼 수 있는 카페도 쭉 늘어서 있는 모습입니다. 

 

 

구미 겹벚꽃 나들이의 마무리는 오늘 뽀얀 영산홍으로 합니다. ^^  뒤로 넘어가는 저녁노을이 멋진 배경이 되어 감성 충만하고 꽃으로 제대로 힐링타임 가졌어요. 

 

 

구미 문성지 겹벚꽃, 비단 꽃이 아니라도 문성지 나들이는 데이트 코스, 산책 코스로 강력 추천하고 싶네요. 지금 보내면 또 내년을 기약해야 할 겹벚꽃. 저는 이번에 구미에서 제대로 만끽하고 왔어요. ^^  직접 외부로 나가지 못하는 분들이 있다면 오늘 저의 사진으로나마 꽃 멍, 꽃 힐링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728x90
반응형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