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대구에서 남다른 갈비탕 용계동 맛집 축산물프라자 한우탕

by 사용자 jinnyhwang 2021. 9. 14.
728x90
반응형
뚝배기에서 풍기는 모락모락 김, 그 사이 남다른 크기의 한우 덩어리가 딱, 남다른 갈비탕 맛집 용계동 축산물프라자 동대구ic점 식당

대구에서 남다른 갈비탕 용계동 맛집 축산물프라자 한우탕


아침저녁으로 쌀쌀해진 날씨에 여지없이 생각나는 건 뜨끈한 국물요리. 대구에서 남다른 갈비탕 한 그릇 소개해볼까요?

갈비탕도 각양각색이지만 일단 들어가는 고기가 한우여야 된다는 생각에 동의하십니까? 고기는 물론 한우죠^^ 한우 고기가 푸짐할뿐더러 양도 넉넉히 넣어주는 갈비탕은 대구 용계동 맛집 축산물프라자 동대구 ic점 식당에서 맛볼 수 있는데요 갈비만 들어간 게 아니라 그런지 흔한 갈비탕 아니고 남다른 한우탕입니다.

진국 육수에 품질 좋은 한우고기가 푸짐하기까지 하다면 뜨끈한 갈비탕 아니 한우탕 한 그릇으로 마음까지 위로받을 수 있을 힐링타임 먹방의 시간이 될것 같아요. ^^

한우탕을 판매하는 농협 축산물프라자 동대구ic점 내 셀프 식당. 저는 사실 이미 단골인데요. 다양한 농산물과 한우를 위시한 품질 좋은 돼지고기 등 다양한 축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대형 마트에 같이 있는 식당이라 찾기도 쉽고 밥 아닌 다른 일로 들러볼 일이 참 많아요. 특히 곧 다가올 추석 장보기에도 방문할 예정이랍니다.

오늘은 남다른 갈비탕인 축산물프라자의 한우탕 이야기니 서론 없이 그냥 본론 한우탕 이야기만 해볼까 해요.


굳이 서론을 좀 붙이자면 동대구ic 바로 옆에 위치해서 찾기도 너무나 쉽고, 대형 주차장에 출입구는 두 군데라 편리하게 접근 가능합니다. 다만, 워낙 찾는 사람들이 많아서 시즌 따라 약간 붐빌 수는 있다는 점 감안해야겠어요.

셀프식당은 매장 내 안쪽에 있는데요 이래 봬도 대구 동구 모범음식점 되겠습니다. 품질 좋은 한우로 만들어낸 한우탕 외에도 매장에서 바로 구입한 한우를 셀프식당에 가져와 바로 구워 먹을 수도 있는 곳입니다. 고기 구매 후 식당 이용 시에는 인당 4천 원의 상차림 비용이 있다는 점 참고하시고요 쌈 소스류 등의 반찬을 이용할 수 있어요.

워낙 인기인 한우탕은 줄서서 포장 구매도 해야 한다는 것. 모르고 그냥 방문했다가는 품절 사태로 헛걸음 하기 십상이라는 것.

축산물프라자 동대구ic점 한우탕 포장 판매시간은 오전 10시 선착순 번호포 배부 후 오전 10시 30분부터 판매를 시작합니다. 재고가 있는 상황이라면 판매 시간 이후 구매를 할 수 있겠지요. 한우탕 한 통의 가격은 한우탕 한 그릇 가격과 같은 1만 원.

식당도 얼마나 넓은지요.
방문자 기록과 체온 측정 후 들어선 식당은 각 테이블 구역마다 칸막이가 있어 자연스러운 거리두기가 가능해요. 이어진 테이블 사이에는 아크릴 판을 설치해 방역을 지켜내고 있는 모습입니다.

기본 차림 이후 추가 반찬은 셀프 코너에서 이용 가능한데요, 쌈이나 샐러드 등의 반찬은 고기 굽는 손님 즉 상차림 비용을 내는 사람만이 이용 가능해요. 점심 메뉴 한우탕을 먹는 사람들은 김치, 깍두기에 생마늘과 청양고추 정도 챙겨 먹을 수 있어요. 그것만도 사실 충분하고요.

하루에 200그릇만 준비해 판매하고 동이나면 그걸로 그날 한우탕 장사는 마친다는 대구 용계동 맛집 축산물프라자 동대구ic점. 저는 이미 한우탕 품절 사태도 경험을 해봤답니다. 한우탕이 떨어지면 차선책으로 한우국밥을 먹고 가기도 했어요.

이런 이유로 한우탕 제공 시간은 굉장히 빨라요. 손대면 아야, 할 정도로 뜨거운 뚝배기에 담긴 한우탕. 이게 바로 대구 반야월 맛집의 한우탕 되겠습니다. 뚝배기 사이즈도 넉넉하고 살펴보면 여느 갈비탕과는 비할 데 없이 넣어둔 한우를 만날 수 있어요.

기본 차림은 양념과 김치 그리고 깍두기.

어느 날은 김치가 꽤 먹히지만 저는 이곳 남다른 한우탕과 더불어 먹기엔 청양고추가 딱이더라고요.

국밥엔 깍두기라는 공식이 있죠. 깍두기 맛도 좋아요.
김치와 깍두기를 챙겨주면 저는 마스크를 쓰고 바로 셀프 코너로 가서 청양고추를 몇 개 담아옵니다. 쌈장 역시 준비되어 있기 때문에 한 숟가락 담아 오죠. 그것으로 한우탕의 상차림은 완벽해요.

조를 살짝 넣은 백미로 밥 양은 보통 정도.
워낙 한우탕에 국물도 넉넉하고 고기도 많아서 밥과 함께 다 비운다면 배가 넘치도록 부를 걸요? 국물까지 다 먹기엔 제게는 역부족인 정도, 먹성 좋은 성인 남성들도 식사를 마치고 그릇을 비우면 식사량이 넘쳤다는 후기를 내뱉을 정도니까요.

익숙한 느낌의 갈비탕 느낌, 색감에서는 편안함을 느낍니다. 대파 쫑쫑 썰어 올리고 팽이버섯도 두어 가닥 올렸어요. 한우탕 한 그릇에 공깃밥 한 그릇이면 대구 반야월 맛집 탐방 성공입니다.

이 식당, 축산물프라자 동대구ic점 셀프식당의 한우탕은 신세계 J 모 부회장님도 인정한 맛집 리스트에 들어 있다고 하죠. 물론 모두가 개인의 취향이기는 하지만 저도 먹어본 사람으로서 인정하지 않을 수 없어요. 저 역시 리스트업을 하라고 한다면 여기 꼭 챙겨서 대구 용계동 맛집에 올릴 생각이거든요.

청양고추는 집게를 이용해 날씬한 아이들로 몇 개 가져왔어요.
쌈장 넉넉하게 찍어먹는 걸 좋아해서 소스 그릇에 가득. 다만, 매운 거 잘 못 먹는다면 고추는 약간 자제를 하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고추 제대로 맛있게 매운데요, 뜨거운 한우탕과 먹으면 매운 고추가 더 맵게 느껴지기 때문에 식사를 제대로 못할 수도 있어요.

흔한 갈비탕의 그것처럼 갈빗대도 하나 들어 있네요. 한 그릇당 한 조각 정도만 들어 있고 나머지는 부드러운 한우 부위로 여러 조각이 들어 있답니다. 그래서 어쩌면 갈비탕 아닌 한우탕이 아닐까 싶네요.

밥상에 비치된 집게와 가위로 큰 한우 덩어리를 먹기 좋도록 잘라본모습입니다. 국물 속에 숨어 있던 한우를 들어 올리니 당면도 보이네요. ^^

우리가 흔히 소고기 장조림 만들 때 많이 쓰는 사태 부위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요. 한우탕에 들어 있는 고기는 잘게 썰거나 하지 않고 통으로 넣어 더 푸짐하게 느껴지네요.

결대로 쭉쭉 찢으면 익숙한 장조림이 만들어질 것 같은 모습. 써는 부위에 따라 아롱사태 수육 등으로 먹기에도 부드럽고 좋은 한우 부위. 고기가 좋으니까 한우탕이 더 맛있는 것 같아요.

뜨끈하게 속 달래주고, 든든한 한우탕 한 그릇으로 좋아하는 고기도 먹고. 잊을만할 때 생각나는 식당이라 일부러 찾아가곤 하는 대구 반야월 맛집. 맛있는 대구 갈비탕 맛집 찾는 사람 있으면 일부러 데려와 먹이고 싶은 생각이 들죠.

어느 날, 회사로 거래처 한 분이 찾아와서 보스와 함께 용계동 맛집 축산물프라자 동대구ic점 가서 한우탕 사드렸거든요. 같이 맛있게 식사를 하면서도 칭찬을 그렇게 하시더니. 그 이후 어느 날, 혼자 찾아가서 한우탕을 먹고 왔다고 말씀하시는 걸 들으니 어쩐지 제가 다 흐뭇하더라고요. ^^ 맛있는 건 널리~ 많은 분들이 같이 먹었으면 좋겠네요.

여기 대구 남다른 한우탕 한 그릇처럼 좋은 한우 써서 맛있게 하는 갈비탕 맛집 있을까요? ^^

축산물프라자 동대구ic점 셀프식당
대구 동구 화랑로 494 (용계동 444-2)
053-944-9906 셀프식당
053-944-9905 도매센터

728x90
반응형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