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대구 침산동 맛집 돼지한마리 몰고 가유 "한마리통큰"

by 사용자 jinnyhwang 2021. 9. 24.
728x90
반응형
대구 침산동 맛집 한마리통큰 특수제작된 불판에서 된장찌개와 고기 구워 먹는 맛이 즐거워요

대구 침산동 맛집

돼지한마리 몰고 가유 "한마리통큰 정육식당"



추석 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바쁜 아침을 보내고 난 추석날의 하루는 조금 지루한 것도 같습니다. 오랜만에 멀리 있는 가족들이 만나 반가운 이야기를 나눈 것은 어제부터 시작했으니 이쯤되면 할만큼 했다? 이제는 같이 액티비티를 즐길 시간이 아닌가 말이죠.

나들이도 맘처럼 녹녹지 않은 연휴 시간.
추석이라 집에 먹을 건 많으니 지난 외식의 즐거움을 썰로 풀어볼까요? 오늘은 돼지 한마리 통크게 몰고 갈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너굴너굴 너구리 한 마리 아니고 돼지한마리 몰고 가유.^^ 대구 침산동 맛집 한마리통큰 정육식당. 체인점이 꽤 있는 식당으로 침산동 한마리통큰 식당은 오봉오거리에 바로 위치하고 있어요.

침산동 방면에서 오봉오거리 방향으로 오거리 지나오면 바로 오른쪽에 식당이 있거든요. 전용 주차장이 없어 건물 뒤쪽 골목을 노려봐야 한다는 아쉬움은 있어요. 오봉오거리 침산공원 입구 계단쪽 라인을 따라 골목으로 들어가보면 좋을 것 같아요.

침산동 고깃집 이름 참 잘 지은것 같죠? 돼지 한 마리, 소 한마리 몰고가는 기분으로다 맛있는 고기를 즐길 수 있는 식당. 통큰 한 마리도 아니고 한마리통큰이라서 더 인상적인 곳.

ㄴ (니은) 자 모양으로 식당홀이 펼쳐지고 출입문 바로 앞에는 반찬 셀프 코너가 있어요. 비교적 젊은 직원들이 서브를 보고 있더라고요. 자리를 잡고 앉아 대구 침산동 맛집 첫 방문을 즐겨보기로 했어요.

양쪽 방향으로 난 출입구는 폴딩도어를 설치해 시원함을 더했어요. 통창 느낌도 식당 내부에서 보니 답답한 느낌이 없더라고요. 식당이 그렇게 큰 규모는 아니지만 꽤 여려개의 테이블이 있답니다. 방역을 위한 테이블 간 아크릴 판도 설치를 해둔 모습. 코 시국이 우리들의 일상에 많은 부분을 변화시키고 있는 것 같아요. 아크릴 벽(?)을 보면서 코 시국 다들 어렵다고 하는데 아크릴 사업하는 사장님들은 호황을 맞은 게 아닌가 하면서 우리들끼리 수다를 떨어봤답니다.

짜잔, 불판 등장.
불판이 여느 고깃집과는 조금 다르게 보입니다. 돼지고기 구울 때 기름이 빠질 수 있도록 구멍이 나 있는 원형이라는 점에선 동일하지만 가운데 된장찌개 뚝배기가 쏙 들어가는 공간을 특수제작해서 만든것 같아요. 어쩌면 침산동 한마리통큰 정육식당의 특징 중 하나가 바로 이 불판이 아닌가 싶어요.

누가 봐도 '내 옷이다'라고 하는것처럼 된장찌개 뚝배기가 딱 들어가는 공간에는 찌개 한 뚝배기 올려져 나오네요. 끓이지 않은 채 고기를 굽는 불로 된장찌개까지 즉석조리해서 먹을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누구 생각인지 몰라도 나름 삼삼한 아이디어 같아요.

상차림은 소소한 편, 고기에 어울릴만한 소스류 정도의 반찬과 쌈 채소가 준비됩니다.

재래기는 고춧가루 없이 소스만 뿌려서 나왔네요. ^^

주문한 고기가 나왔습니다.
우리는 모두가 동의하여 돼지고기 한 마리로 선택을 했어요.
어머!! 그러고 보니 식당 메뉴 가격을 못 담았네요. 이런 이런. ^^ 하지만 제가 먹은 고기는 싹 다 알려드립니다. 돼지한마리 메뉴는 39,000원으로 몇 가지의 돼지 부위를 한 번에 먹을 수 있는 구성이라 한마리라는 표현을 쓰는 것 같아요.

길쭉한 나무 접시에 나온 고기, 한마리통큰 정육식당의 돼지한마리 메뉴입니다. 삼겹살, 목살, 항정살까지. 육질은 참 좋아 보이고요 고기와 같이 구워 먹으라고 새송이버섯도 잘라 올렸어요.

어떤 것부터 먹을래??
돼지고기는 역시 첫판은 기름기 좀 나오는 삼겹살이지죠. 고깃집 가서 처음 구워 먹는 판에서는 모두의 식욕을 채워줄 수 있도록 고기를 넉넉히 올립니다. 삼겹살 네 조각이 나왔는데 모두 다 올려 구워 봅니다. 슬라이스 양파도 구워 먹으면 달달하니 맛있어요.

불판에 불을 올리니 고기도 노릇하게 잘 구워지고 덩달이 불판 가운데 된장찌개 뚝배기도 움찔움찔 금방 끓어요. 즉석에서 끓여먹는 된장찌개 이거 참 신통하고 맛있네요.

삼겹살을 먹기 좋게 잘라놓고는 목살을 올려봅니다.
처음에 도톰했던 목살은 불에 익을수록 고기 부피가 좀 줄어드는 것 같아요.

된장찌개 맛도 좋았어요.
특수 제작된 불판에 오롯이 센터를 장악하고 있는 된장찌개 뚝배기가 참 바빴는데요, 다 같이 조금씩 먹다보니 금세 찌개가 동이 났어요. 그래서 직원을 통해 찌개 리필을 요청하면 미리 준비해둔 된장 국물을 가져와서 부어주더라고요.

오히려 고기는 계속 굽고 있는데 된장찌개 뚝배기가 텅 비니까 불에 뚝배기가 타는 현상 발생!! 된장찌개 리필은 늦지 않게 미리미리 해주는 게 좋아요. ^^

대구 침산동 맛집 한마리통큰 정육식당에서 된장찌개도 많이 리필해 먹고, 필요한 반찬은 셀프 코너에서 가져와 먹고. 하지만 메인은 고기잖아요. 처음 돼지한마리 메뉴 주문하고 고기 아쉬워서 한 마리 더 몰고 왔답니다. 추가 주문 역시 돼지한마리.

고기 먹은 후 냉면은 필수코스죠. 취향 따로 물냉면, 비빔냉면. 비빔냉면 양념 아주 예쁘더라고요. 곁들이는 육수는 살얼음 가득해서 시원함도 가득 챙겼습니다.

냉면 소스 두 형제 식초와 겨자 소스.

저는 국수 좋아해서 소면을 주문했어요. 국수 한 그릇 정도 안 먹어도 고기 많이 먹어 괜찮지만 안 먹으면 어쩐지 허전하기 때문에 꼭 챙겨 먹는 후식 밥. 이렇게 제 몸은 자꾸만 옆으로 건강해지고 있는 것 같아요. 일생 숙제 다이어트 아아. 추석에도 음식 많이 먹었고 식당 가서도 늘 이렇게 많이 먹는데 말입니다.

국수를 주문하면 김치가 나와요.
비빔냉면은 하나 5천 원이고 국수는 4천 원인데. 고기 먹은 후 후식 식사로 받는 가격 치고는 좀 나갑니다. 약간은 착하게 받아도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잠깐 해봤어요.

그도 그럴 것이 오봉오거리 대구 노원동 맛집 한마리통큰 정육식당은 일반 식당으로 보이는데도 불구하고 1인당 2천 원의 상차림을 따로 받더라고요. 종류는 많지 않아도 상차림 반찬 부지런히 챙겨 먹도록 하세요. ^^ 음식물 낭비가 되지 않는 선에서 말입니다.

국수에는 된장찌개 솔솔 떠먹으면 좋은데, 고기 다 굽고 불이 꺼지면서 된장찌개도 더 못먹는다는 게 또한 아쉬움을 남더라고요. 대구 침산동 맛집 한마리통큰 식당에서 슬기로운 국수 먹방을 위해서는 마지막 고기 구울 때 넉넉히 먹을 수 있도록 된장찌개를 한 뚝배기 준비하는 것도 좋겠더라고요. ^^

같이 한 사람들이랑 훈훈한 가운데 맛있는 시간 보냈던 침산동 고깃집 한마리통큰. 돼지한마리 메뉴 2개를 먹었으니 우리는 돼지 한 마리 몰고 온 게 아니라 두 마리를 몰고 왔다 생각이 드네요.

명함 참고하시고요,
우리가 맛있게 먹었던 음식의 인증 사진도 남겨봅니다. ^^
침산동에서 고기 생각 난다면 돼지 한 마리 몰고가세요~

한마리통큰
대구 북구 침산남로 63 (노원1가 1-1)
053-353-9285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