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대구 비산동 맛집 신가낙지 볶음밥이 진리였어

by jinnyhwang 2022. 4. 6.
728x90
반응형

매콤 쫄깃 낙지볶음 오늘은 너로 정했어


 

오늘도 반가워요 요술램프 지니예요.

 

늘 기분 좋게 생활하면 좋겠지만 일하고 사람들 만나다 보면 스트레스받기도 하죠. 저는 워낙 매운 음식 좋아해서 블루데이 혹은 컨디션 다운될 땐 매콤한 음식으로 기분 전환하기도 한답니다. 하핫, 누가 대구 여자 아니랄까 봐요. 대구엔 특히 매운 음식 다양해서 너무 좋아요. 

 

대구 10미 음식 중에서도 매콤한 거 찾을 수 있지만 오늘은 타우린 가득한 낙지로 바다음식 향연 들이대 봅니다. 쭈꾸미볶음은 개인적으로 너무나 좋아하는 음식인데요 이번엔 사이즈 좀 키워서 낙지예요. 대구 비산동 맛집 신가낙지, 같이 가는 지기가 그 동네 있어서 추천하면서 함께 갔어요. 

 

 

살짝 매콤한 양념에 즉석에서 잘 볶아낸 낙지. 캬하 보기만 해도 너무 군침 돌아요. 기본 밥반찬 몇 가지와 함께 갖은 채소와 당면까지 들어간 낙지볶음은 테이블에 설치된 불에서 조리합니다. 

 

 

비산동 복개도로에 기사 식당 유명하잖아요? 대성기성식당과 개미기사식당. ㅎㅎ 기사 식당이야말로 진짜 맛집이라고들 하는데 바로 그 맞은편에 신가낙지 식당이 있어요. 비산동에 있는 게 대구본점이라고요. 

 

 

저녁 시간까지 불을 환하게 밝히고 장사하는 신가낙지. 복개도로에 교통량은 꽤 있지만 대체로 인도 쪽은 어둡거든요. 식당 간판 불이 좀 환하게 해주는 것 같아요. 

 

신가낙지 식당은 매달 첫째 셋째 월요일이 정기휴무랍니다. 알고 찾아가는 센스 필요하겠죠? 

 

 

 

낙지는 볶음류와 전골류 찜 중에서 골라먹을 수 있어요. 매콤한 거 당길 땐 역시 볶음이죠. 기본 볶음 1인분 가격은 9천 원, 둘이 가서 우리는 2인분 주문을 했어요. 

 

볶음, 전골 메뉴에 공깃밥은 따로 주문을 해야 합니다. 결국 1인 1만 원짜리 식사를 한다고 보면 되겠네요. 

 

 

정식 밥상처럼 밥 반찬 몇 가지 차림 됩니다. 달걀찜 난 너무 좋아하고 개인당 나오는 물김치는 꽤 맛이 좋았어요. 덜 시고 배춧잎 아삭한 느낌도 좋았고요. 

 

전 몇 개와 부추생채 그리고 멸치볶음.  멸치는 개인적으로 넘나 좋아하는 반찬인데요 당을 너무 많이 넣었는지 딱딱하기 정도가 좀 심하더라고요. 그래서 멸치 좋아하는 저도 조금밖에 못 먹었다죠. 기본적으로 반찬 맛은 좋아요. 

 

 

낙지볶음 주문할 때 밥은 기본 밥이나 볶음밥 주문을 할 수 있더라고요. 2인분 이상 주문이 가능한 볶음밥은 2천 원. 우리는 기본 공깃밥으로 선택했는데 이렇게 큰 대접에 밥을 담아 낙지 넣고 비빌 수 있도록 해줘요. 

 

식당 방문했을 때 막 밥을 하고 있던 터라 이날 새 밥을 먹을 수 있어 특별히 좋았던 것 같아요. 맛있는 밥 먹는 것도 복, 어떤 경우는 지은 지 꽤 지난 밥을 먹기도 하니까요. 

 

 

전골냄비에 볶음 준비를 마치고 나온 낙지볶음. 테이블에서 달달 볶아주죠. 짬이 되면 직원분이 낙지 볶는 걸 도와주세요. 믹스 믹스 잘 섞어 만들어 주더라고요. 

 

 

양념 잘 스며들었다 싶으면 불을 줄이고 가위 따로 달래서 좀 잘게 썰었어요. 밥 비벼먹을 땐 큰 것보다는 좀 잘게 하면 먹기 편하니까요. 

 

 

고추장 고춧가루 양념 적당히 섞여 과하지 않은 매운맛 괜찮았어요. 스트레스 많다고 심하게 매운 음식 고집하다보면 위장이 아야 해서 더 걱정할 수 있답니다. 

 

적당히 볶아진 낙지하나 맛보고 잘게 잘라 대접에 올려 밥 비볐어요 저는. 

 

 

와~ 너무 맛있겠다. 

혼자 먹고 혼자 감동하고 그럽니다. 대구 낙지볶음 전문점 중에서도 각 식당마다 특색 있지만 비산동 신가 낙지 기분 좋게 먹을 수 있을 만큼 괜찮았던 대구 비산동 맛집이랍니다. 

 

 

밥 시킬 때 못내 볶음밥이 아쉬웠던지.... 끙,

난 공깃밥 비벼먹게 해놓고 냄비에 불 올려 밥을 볶아 먹는 거예요. 잘 지은 밥도 불에 볶아 먹으면 더 맛있다고 볶아놓은 밥 한 술 먹어보니 아~ 대구 신가낙지 오면 볶음밥은 진리구나 이런 생각 들었어요. 

 

제겐 처음 방문이라 노멀하게 먹었지만 다시 오게 되면 낙지 잘 볶아 불에 볶아 먹는 밥으로 선택할래요. 기분 좋은 매콤함에 적당한 배부름으로 만족했던 신가낙지 대구본점. 각자  앞에 둔 그릇의 밥 맛있게 먹고 반찬이며 볶은 밥이며 싹싹 비웠답니다. 이 정도면 진짜 제대로 맛집 탐방 마친 거 맞죠? 

 

매콤한 음식은 그냥 평소에 당길 때 먹었으면 좋겠어요. 없을 순 없겠지만 일상의 스트레스는 적었으면 하는 소소한 바람 내비치면서 오늘 대구 낙지볶음 맛집 신가낙지 리뷰 마칠게요.

 

 

 

신가낙지

대구 서구 비산동 1094-1

053-352-7077

정기휴무 매월 1,3주 월요일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