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대구 짬뽕 필수코스 칠곡 타이짬뽕 탕수육 콜라보

by jinnyhwang 2022. 7. 20.
728x90
반응형

대구서 손꼽는 걸쭉한 국물의 불고추짬뽕


 

대한민국 5대 짬뽕 맛집~ 대구에 3대 짬뽕 맛집 등등등. 내로라하는 짬뽕 맛집들은 많이 봤지만 자장면 맛집은 잘 찾아보지 못했던 것 같아요. 누군가에 의해 인기 많다고 세 손가락 안에 꼽힌 맛집이긴 할 테지만 사실 내게 가장 맛있는 짬뽕 집이 최고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 

 

난 짬뽕 파~

자장면, 짬뽕 어느 파 이실까요??? ㅎㅎ 제 취향은 미리 공개하고 시작해보는 오늘의 짬뽕 맛집. 대구에도 3대 맛집 있긴 하지만 (사실 두어 곳 밖에 생각이 안 나요, 남의 주관적 시점이라 그런지) 오늘은 새로 내가 만난 칠곡 타이짬뽕 칠곡본점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먹고 난 후기 미리 공개하면 대구 짬뽕 필수코스로 그 맛과 조합을 확인해보라고 꼭 말씀드리고 싶어요. 탕수육과의 콜라보는 꽤 괜찮았고 타이짬뽕을 찾는 많은 커플 손님들이 짬뽕 + (미니) 탕수육 조합을 기본 메뉴인 냥 먹고 있는 모습도 포착하고 왔답니다. 

 

짬뽕은 역시 대구의 매운맛과 일맥상통하는 게 있는 것 같아요. 또한 비 오는 날 생각나는 음식으로도 짬뽕 빼놓을 수 없지요. 내일 또 전국에 비 소식 있다고 하니 슬슬 짬뽕 맛집 찾아 놓는 건 어때요???

 

짬뽕과 고소한 탕수육이 매력이 있었던 칠곡 타이짬뽕 칠곡본점. 원조, 본점이라는 말에 우리는 좀 약해지는 느낌적인 느낌. 이번 방문은 그냥 중식당 찾아 들이댄 게 아니라 이 동네 사는 친친 지인이 학정동 맛집이라며 짬뽕 맛있다고 추천을 해서 함께 가게 된 것이랍니다. 

 

칠곡4지구 맛집답게 칠곡3지구와 이어지는 대로변에 식당이 위치하고 있어요. 근처 랜드마크로는 칠곡 경대병원이 있고 길 건너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이 있습니다. 50사단도 멀지 않네요.

 

보이는 식당 입구는 건물 뒤쪽으로 통하는 곳인데요, 대로변에는 주차 공간이 없고 건물 뒤로 돌아와야 됩니다. 주차장이 넓지 않은데 자리가 없을 때는 뒷골목 근린공원 주변으로 차를 대면 돼요. 

 

후문 표시를 잘 보고 들어가세요. 문이 하나 더 있는데 무심코 들어서다간 주방으로 입성하는 수가... 

 

 

 

타이짬뽕 뒤쪽 화단에는 채소를 직접 키우고 있는 모습도 볼 수 있었어요. 즐겨 먹지는 않지만 색이 고운 가지와 청양고추가 대롱대롱 매달린 모습이 싱그럽다 싶어요. 내가 먹는 반찬 혹시 이거 따서 주시련가?? ㅎㅎㅎ 그럼 얼마나 좋게요. 

 

 

 

내가 중식당 왔구나 싶게 온통 빨간색과 황금색 느낌으로 인테리어 된 내부. 테이블 간 간격이 꽤 넓고 깔끔하고 밟은 느낌이네요. 한쪽에는 가족석, 소소 단체가 함께 모임할 수 있는 프라이빗 공간도 있으니 참고. 

 

 

메뉴 살펴봅니다. 

모든 음식은 주문과 동시에 조리된다고 하네요. 기본이 되는 타이짬뽕 한 그릇은 7.5 역시 식당 이름에 짬뽕이 들어가 있어 그런지 짬뽕 종류가 꽤 여러가지. 나 같은 짬뽕파에게는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어요. 

 

그 외에 요리는 그렇게 많은 종류가 있는 건 아니고 엄선해서 준비되는 모양입니다. 익숙한 중식 요리는 꽤 보이고요. 밥, 자장면 여러 가지 주류까지 구비되어 있어요. 

 

 

주문을 해야 동시에 조리 시작을 하니 시간은 꽤 걸릴 수 있다고 감안. 기본 차림인 단무지와 양파가 등장했군요. 처음엔 적은 양으로 두어 개 챙겨줍니다. 추가로 먹는 단무지 등은 셀프 코너 이용하면 되고요. 

 

 

불고추짬뽕.

대구 짬뽕 맛집 중 칠곡 타이짬뽕 소개하는 나나나, 우리들의 짬뽕 픽은 매운맛 선택이 1,2,3단계로 가능한 불고추짬뽕이었어요. 기본 짬뽕부터 먹어봐야 하겠으나 이 음식은 본디 매운맛을 좀 봐야 직성이 풀리니까 말입니다. 

 

 

진한 국물색, 푸짐한 채소 양.. 비주얼만으로도 군침돌게 만들더군요. (앗 지금도 나나나 왜 이러지.. 스읍) 더 맵게도 주문은 가능하지만 처음이니까 조신하게 1단계로 그냥 먹습니다. 다만, 양이 좀 많은 사람은 곱빼기로 주문을 했고 저는 보통으로 하하핫. 

 

 

후추 찹찹. 옛날 방식 짬뽕이라는 식당의 홍보 문구를 봤는데 일단 비주얼은 한 20년 전에 동네 중국집에서 먹던 느낌과 비슷하기도 한 것 같아요. 국물 조미료를 간편하게 쓰는 게 아닌 고기 등으로 육수부터 제대로 짬뽕으로 만드는 게 정통 방식이라고는 하는데 비주얼은 굿굿입니다. 

 

 

시작부터 대구 짬뽕 맛집이라 대표 메뉴도 짬뽕 종류이긴 하나 이 집~ 타이짬뽕 칠곡본점 자장도 좋네요. 

 

 

즉시 조리해서 나온 자장면이지만 몇 젓가락 먹다 보니 면이 뚝뚝 끊어진답니다. 이거 뭐지 조각조각을 내놓은 느낌. 아무래도 면을 많이 삶아 그런 것 같더라고요. 정도가 심해서 직원을 불러 이야기했는데, 망설임 없이 바로 다시 해서 가져오겠다고. 그렇게 받아먹게 된 식사입니다. 

 

 

따로 짬뽕 등의 면을 먹고 싶지 않다는 사람. 같이 나눠 먹을 수 있는 안주 짬뽕국물을 시켰어요. 가격은 16,000원. 짬뽕 그릇과는 달리 예쁘기도 하고 푸짐하기도 합니다. 안주로 시켜먹을 만해요. 

 

다만 그 양이 많기 때문에 둘이 와서 시키긴 그렇고 여럿 함께일 때. 안주도 할 수 있고 덜어서 밥과 먹어도 충분하고 청경채를 생으로 올려 그런지 보기도 예쁘네요. 

 

 

타이짬뽕 탕수육.

칠곡4지구 맛집 찾아 타이짬뽕 칠곡본점에 왔다면 그 어떤 식사 종류를 시키더라고 탕수육은 꼭 먹고 가세요. 요즘은 소스를 다 부어 내는 게 대세인가?? 이런 식당 많네요.

 

탕수육 사이즈가 커서 잘라먹어야 될 정도. 그냥 입으로 자르면 입술에 스크래치 가능성 있어요. 가위랑 집게 달라고 해서 우린 한입 크기로 잘라먹었답니다. 보기에는 큼지막한 사이즈가 더 먹음직스러워요. 

 

 

짬뽕 그릇과 안주로 나온 짬뽕국물 그릇 사이즈 차이가 꽤 있습니다. 양이 많아요. 짬뽕과 탕수육 콜라보는 이 식당에서는 거의 진리. 커플이 와서 식사를 하는 모습을 꽤 여러 팀 보게 되었는데 (우린 좀 오래 앉아 있었거든요..) 짬뽕에 탕수육은 기본 세트 같더라고요. 

그런 사람들을 위한 맞춤 메뉴로 탕수육은 미니 사이즈도 있으니 식사와 더불어 활용해보세요.

 

 

안주 짬뽕국물에는 가리비도 하나 들어 있어요. 평소 가리비 좋아하는 나를 위해 옆에 언니가 양보를 해주었다는 거. ^^ 걸쭉한 느낌의 진한 국물에 호불호는 있을 수 있는데 옛날 짬뽕 생각한다면 이런 스타일이 꼭 안성맞춤 같아요. 

 

 

 

안 먹고 아직도 탕수육 사진을 찍고 있다니!!

소스도 맛있고 비주얼도 굿굿. 

 

 

부먹, 찍먹 싸우지 마요 이젠. ^^

대구 칠곡 학정동 맛집 타이짬뽕. 대구 짬뽕 맛집 필수 코스라고 했는데 제 짬뽕 맛집 리스트에도 타이짬뽕 추가하려고 합니다. 나만의 3대 짬뽕, 5대 짬뽕 시리즈도 후에는 척척 만들어지겠죠??

 

 

자장에, 짬뽕 국물에 밥 슥슥 말아먹기 좋은 날이었어요. ^^ 대구 칠곡 짬뽕 식당 중에 타이짬뽕 아직 못 가봤다면 한 번 들러보세요. 주차는 식당 뒤쪽으로, 매운 거 좋아하는 분들은 불고추짬뽕.. 기본도 좀 맵습니다. 단계 높이실 땐 신중하게 고려해 보시고요. 

 

 

타이짬뽕 칠곡본점

대구 북구 학정동 941-12

053-311-0807

영업시간 10:00~21:00

마지막 주문 20:30

 

 

 

728x90
반응형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