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소고기 스테이크동에 매료된 사연 연경동 맛집 뭄뭄

by jinnyhwang 2022. 11. 9.
728x90
반응형

문득 소고기 생각이 났을 뿐이었어

모처럼 언니랑 둘이 저녁 외출 계획했어요.

오늘만은 외식을 하자, 소고기 먹자 하면서.

문득 소고기 생각이 났을 뿐이었어요.

우리 둘은 모두 고기 파! 고기 너무 좋아하는데

고기 중에서도 돼지보다는 소고기 파였죠.

그렇게 찾아가게 된 대구 연경동 맛집 뭄뭄.

뭄뭄 식당은 사실 일식 메뉴가 있는 연경동 신상 맛집인데요

우리의 바람을 충족해주었던 소고기 초밥은 물론

소고기 스테이크동 먹고 훅~HOOK! 매료된 사연 소개합니다.

 

Japanese Kitchen Bar 뭄뭄.

전골, 파스타, 돈카츠, 초밥, 덮밥 류 등 다양한 메뉴가 있어 한 끼 식사 예쁘고 맛있게 하기엔 딱 좋은 식당이 바로 연경동 뭄뭄. 크지 않은 규모의 식당인데 항상 사람이 바글바글. 어떤 비결이 있을까 하며 맛집 블로거로서 궁금증도 있었는데 이번에 그 답을 찾아오게 되었네요. 

 

뭄뭄 연경점 전경.

어느 동네나 신상 맛집은 늘 사람 많잖아요? 뭄뭄 역시 그렇더라고요. 외부에는 대기를 하는 사람들을 위한 의자와 테이블도 마련되어 있다는 사실. 그리고 젊은 층의 손님이 유독 많다 싶었는데 알고 보니 운영하는 사장님 역시 젊은 분이셨어!

 

아담한 가게지만 바 테이블까지 있어 꽤 많은 손님을 수용할 수 있는 분위기입니다. 들어갈 땐 두 테이블 정도 있던 손님들이 우리가 자리를 잡자마자 만석이 되는 마법. 역시 난 사람을 좀 끄는 사람이라구요. 

 

조명도 아늑한 느낌이 들어요. 일본식 술집 밥집답게 수저는 모두 나무로 된 걸 쓰고 테이블에 꽂혀 있는 형태입니다. 다른 건 몰라도 얇시리한 나무젓가락은 손잡이가 코팅되어 있는데 이거 욕심나더라고요. (사장님 어떻게??)

 

수저에는 뭄뭄이라는 글자가 박제되어 누가 봐도 대구 연경동 맛집 뭄뭄 왔다 인증하게 되네요. 

 

귀요미 뭄뭄.

 

뭄뭄 연경점 메뉴.

나베 / 초밥 등 식사류 / 덮밥 / 사이드 메뉴로 구분되어 보기 좋은 한 판으로 준비된 메뉴판. 우리는 사실 고민할 것도 없었어요. 그저 소고기 생각에 찾은 곳이라 초밥도 소고기, 덮밥도 소고기 스테이크동 선택했죠.

 

음료도 빠질 수 없어 평소 궁금했던 맛, 얼그레이 하이볼과 많이들 마신다는 타이거 생맥주 골라 주문했답니다. 

 

모든 음식은 주문과 동시에 조리되니까 소요시간 양해를 부탁한다는 문구도 있네요. 

 

국물이 담긴 나무 그릇. 

그릇이며 수저 세팅이 좋았는데 테이블 색깔마저 너무 나무색이라 그건 좀 아쉽더라고요. 사진 찍는 사람으로서 그릇과 음식이 맛있게 보이기 위해선 밥상 색깔은 더 심플했으면 좋겠다 하는 생각?

 

기본 찬은 단무지, 물을 꽉 짜서 그냥 먹어도 아삭하니 좋은 식감.

 

식사는 어느 정도 소요시간 예상했는데 주문했던 술이라도 먼저 주었으면 했는데 맥주와 하이볼 나오는 시간도 꽤 기다려야 했답니다. 무조건 술은 바로바로 내어주는 게 좋다고 추천하고 싶은. ㅎㅎ 그래야 좀 더 먹죠!

 

하지만 이날 우리는 얼른 뭐라도 마시고 싶었거든요.

 

얼그레이 하이볼과 뒤에 타이거 생맥주.

맥주를 기다리는 시간 10분도 좀 길게 느껴졌다는 건 안 비밀. 얼음 동동 올려진 얼그레이 하이볼은 은근히 느껴지는 알코올의 향기와 고소한 차향까지. 마시기 너무 좋았어요. 부담 없다고 막 들이키면 시나브로 꽐라로 가는 길?^^ 밥 먹을 때 한 잔 정도 가볍게 곁들이는 거 추천.

 

타이거 생맥주는 큰 감흥은 없더라고요. 타이거 맥주 전용잔이라 호랑이 한 마리 딱 그려져 있네요. ^^

 

대구 연경동 맛집 뭄뭄에서 알려드립니다. 주문하신 소고기 초밥이 나왔어요

 

초밥은 기분 10개로 세팅이 되고 원하는 개수만큼 구워준다고 하니 필요시 미리 이야기를 하면 되겠어요. 소고기 초밥 메뉴에는 New 신메뉴라는 꼬리를 달고 있어 그런지 더 기대가 되었던.

 

세파와 양파를 가득 올려낸 것이 약간 특이했는데 고기의 느끼함을 체크할 겨를이 없죠. 양파도 부드럽게 썰어 먹기 편했고 매운맛도 없어 좋더라고요. 

 

도톰한 사이즈의 초밥. 역시 우리는 소고기를 원했고 충분히 만족할 만한 초밥을 만났구나 하며 언니랑 즐거운 시간 보냈습니다. 고추냉이 넉넉히 넣고 소스 찍어 먹는 한입 초밥. 소고기는 늘 옳았어!

 

기대하고 고대하던 스테이크동이 왔어요.

일본식 덮밥 형식으로 역시 소고기가 있어 비주얼 좋고 향기마저 좋았던 뭄뭄 스테이크동. 전골을 제외하면 단품 메뉴로 스테이크동이 가장 비싼 메뉴로 17,000원. 

 

기대 이상으로 스테이크 마냥 큐브로 썰어 올린 고기 많아서 좋더라고요. 밥과 비비도록 달걀노른자도 모양 그대로 올려진 게 색감의 조화며 담음새가 햅격입니다~

 

고기는 잘라먹을 수 있도록 집게와 가위를 주는데 마치 장난감 같이 귀여운 거예요. 어느 정도 사이즈가 있었기에 고기는 반씩 잘라 한입에 편하게 먹도록 준비했어요. 

 

고기 생각날 때 들러도 충분히 좋은 대구 연경동 맛집 뭄뭄. 얼그레이 하이볼과 스테이크동 그리고 소고기 초밥이 함께한 행복 밥상이네요. 

 

고기를 제치고 노른자를 깬 후 밥과 슥슥 비벼봅니다. 고기 한 점 올린 밥 한 숟가락. 맛있네요 맛있어!  특히 고기가 다했다 싶을 정도로 부드럽고 육즙 머금은 게 두 사람의 고기 파 입맛을 충분히 만족시켜줬던 것 같아요. 

 

밥상 이야기를 갈음하며, 소고기 스테이크동에 매료된 이유를 보태보자면 맛있는 음식은 기본이요 식당을 운영하는 사장님과 직원의 모습이었는데요. 젊다고 이야기했는데 거기에 플러스 손님을 대하는 목소리 톤, 미소 등이 과할 정도로 활기찬 거예요. 

 

음식은 어떤지 물어보기도 하고 한 톤 높은 목소리로 주문을 받고 이야기도 합니다. 뭔가 울적한 기분이 있던 사람도 연경동 뭄뭄 방문해서 식사를 하면 자기도 모르게 업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활기찬 에너지가 느껴져서 식사시간이 더욱더 만족스러웠던 것 같아요.  맛있는 밥 한 끼에 활기찬 에너지 느껴보고 싶다면 지금 바로 대구 연경동 맛집 뭄뭄 식당으로!

 

뭄뭄

대구 북구 동화천로 229 1층

053-262-1050

영업시간 10:00~21:00

마지막 주문 20:20

브레이크 타임 15:00~17:00

 

 

728x90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