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안 먹어본 사람 없게 해주고픈 반야월 맛집 뜨돈

by jinnyhwang 2022. 11. 14.
728x90
반응형

내돈내먹이지만 셀프 소문내고 싶은 집

 

맛있는 음식 비주얼만으로도 매력적인

반야월 맛집 뜨돈 만났어요.

돈까스 좋아하는 분들이람 놓치면 아까운

대구 반야월 돈가스 맛집 뜨돈은요

인근에서 배달을 한 번 시켜먹은 적이 있었는데

배달 시간을 고려하면 눅눅해질 법도 했던 돈까스.

튀김옷이 너무 바싹하고 맛있는 거예요.

즉석에서 받아먹는 맛과는 약간의 차이는 있겠지만

그때부터 맘에 들어서 콕 찜했던 식당.

돈까스 너무 생각나서 일부러 반야월 뜨돈 찾아갔어요!

음식에 대한 만족도요?? 말해 뭐 해!?

 


좋아하는 음식 그 담음새가 예쁘면 더욱 매료되기 마련. 아마도 제가 수제돈가스 전문점 뜨돈 식당 갔을 때 그런 느낌을 받았던 것 같네요. 배달도 전문적으로 하고 있었지만 실제 매장 가보니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식사하기 너무 좋았던 날.

 

규모는 좀 있는데 반해 아예 대로변에 위치하지 않아 근처 와서는 잠깐 헷갈릴 수 있어요. 하지만 전 내비 도움도 받고 기억력도 되살려 바로 찾아올 수 있었죠. 큰 건물 앞에 주차장은 그리 넉넉하지 않아도 맘 편히 방문할 수 있을 정도는 됩니다. 

 

골목에 들어서면 바로 보이는 수제 돈가스 전문가 집 뜨돈, 키가 큰 세로간판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와요. 

 

뜨돈. 돈까스 이미지가 딱 떠오르는 느낌은 비단 저만의 생각일까요? 뜨돈 반야월점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마지막 주문 20시 30분입니다. 마지막 주문하고 한 시간 정도는 넉넉히 여유 있는 식사 할 수 있어요. 

 

 기대 이상으로 너르고 깔끔한 실내. 저는 햇살이 좋은 창가로 자리를 잡았어요. 그대 눈에 바로 들어오는 뜨돈 히스토리. 그 시작이 대구 성서 계대 정문 앞에서 두 남매가 시작한 도전으로부터였나봅니다. 길&현 수제 돈가스집이 화덕피자 전문 식당도 열고 이후 돈까스 집으로 계획했던 것이 우리가 만나는 뜨돈, 뜨거운 돈까스입니다. 

 

넓은 남매의 도전이 우리 밥상을 이렇게 예쁘고 풍요롭게 만들었네요. 부럽기도 하고 대단하다 생각도 드는데 그 어떤 스토리 텔리보다는 내가 직접 먹어본 내 입맛, 만족감이 호평을 내도록 만들어주는 것 같아서요.

 

대구 반야월 맛집 뜨돈은 테이블 간 간격도 넓어 공간감 아주 좋아요. 

 

내부에 깔끔 화장실은 물론 필요 물품 간단히 가져다 쓸 수 있는, 그리고 추가 반찬 -심플한 단무지라 해도- 챙겨 먹을 수 있는 셀프바가 잘 정돈되어 있네요. 대구 돈까스 맛집이다 보니 아이를 동반한 가족이 꽤 많이 보입니다. 유아 의자도 물론 구비되어 있네요. 

 

이제부터 메뉴를 살펴볼 텐데요,

큰 책자로 이미지와 함께 있어 취향껏 골라먹기 좋은 뜨돈. 돈가스만 있는 게 아니었네요. 뜨돈을 시작한 남매가 화덕 피자도 장사한다고 하더니 뜨돈 메뉴에는 피자 종류도 꽤 여러 가지 있어요. 

 

잘 나가는 메뉴는 '잘 나가요' 스티커도 따로 부착해두어 뜨돈을 처음 찾는 사람들이라도 메뉴 고르기 수월합니다. 예쁜 점시에 담음새 맘에 쏙 드는 느낌이 너무 좋았어요. 

 

파스타 중에는 쉬림플 크림 파스타가 인기인가 봐요. 깔끔하면서 담백해 보이는 이미지에 저도 마음이 훅 갔지만 사실 돈까스 생각나서 들렀던 뜨돈 반야월점이니까 처음 마음 그대로.

 

홀그레인 과일 치즈 샐러드도 맘에 쏙. 메뉴판만 봐도 눈으로 먹는 즐거움이 가득했던 뜨돈, 사정이 이러하니 뜨돈 모르는 사람 없게 해달라고 말하고 싶은 정도였어요. 

 

그때 제 눈에 띈 메뉴 하나!! 김치 뜨동 세트였습니다. 돈까스도 먹고 좋아하는 면, 특히 우동도 얼큰하게 먹을 수 있는 그야말로 내에는 좋아하는 게 가득한 선물세트 같았달까요. 고민 없이 전 김치뜨동세트로 주문했요. 다만 매운맛은 고를 수 없어 기분 매운맛으로 나온다는 점 기억하고 시켜야 할 듯합니다. 아이를 위한 순한 우동은 해산물 우동이 있네요.

 

그 외 상큼하고 색이 고운 음료도 착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어요. 술도 팝니다! 맥주~ 테라와 카스 5천 원. 

 

함께 한 사람은 돈까스 집은 기본 돈까스지! 하면서 뜨돈 돈까스를 시켰어요. 기본 찬은 물기를 확 뺀 큐브 모양의 단무지, 귀엽죠. 국물도 따끈하고 연하게 한 그릇씩 제공합니다. 

 

음식 나오기 전에 들러본 셀프 바. 뜨거운 육수통은 물론 냅킨, 앞치마, 단무지도 마련되어 있네요. 옆에는 손을 씻을 수 있도록 세면대까지. 위생 하나는 잘 챙겨 영업하는 것 같아요. 

 

곳곳에 귀요미 장식품도 있네요. 창가 자리에 앉았는데 액자에 가득했던 화분 소품을 사진으로 담으며 음식을 기다렸어요. 

 

이게 바로 뜨돈 돈까스입니다.  가격은 10,900원 (방문 당시). 알록달록 샐러드와 봉긋하게 올린 밥에 돈가스 위에 소스를 다 뿌려서 나왔어요. 따로 주문을 하지 않으면 소스를 올려 낸다는 점.

 

그릇도 예쁘고 담음새도 예뻐 음식음 더 향긋한 냄새를 풍기는 거죠. 고민할 겨를 없이 나이프로 고기를 잘라봤어요. 

 

취향 따라 소스를 따로 달라고 해도 극강의 바싹한 튀김을 느끼며 먹을 수 있다는 점 기억하세요. 

 

제가 기대했던 김치뜨동세트 가격은 돈까스보다 1천 원 비싼 11,900원입니다. 한 접시에는 소시 올린 바싹 돈까스와 얼큰한 국물의 우동 한 그릇 조합이에요. 

 

역시 믿고 먹는 대구 돈까스 맛집 뜨돈. 저는 반야월 맛집 뜨돈에서 즐기고 있는데요, 역시 직접 찾아가서 맛을 본 게 잘했다 셀프 칭찬하게 되더라고요. 튀김 어쩜 이렇게 바싹한지.

 

국내산 등심 돈까스 위엔 갈릭 드레싱이 적당량 올려져 있어요. 이 소스마저 상큼함. 소스는 따로 먹었어도 좋았을 텐데, 워낙 기본 돈까스가 바싹해서 약간 올려진 것도 충분히 좋았어요. 

 

해장각 얼큰 우동. 그릇이 깊어 은근히 양도 많습니다. 팽이버섯을 찹찹 잘라서 넣어 건더기가 많아 보이는데 전 팽이버섯 안 좋아한다는 게 함정. ^^

 

고춧가루 넉넉히 넣어 끓여낸 우동은 밥 생각도 나게 하고 숙취해소에도 좋을 것 같았어요. 돈까스 먹을 땐 느끼함도 항상 고려하게 되는데 그런 분들은 김치뜨동세트 추천합니다. 

 

단출한 듯 하지만 푸짐한 돈까스 한상. ^^ 

단품인 돈가스 접시가 역시 커요. 하지만 세트는 푸짐함과 다양함이 매력이라는 것. 

 

소스 촉촉. 고기는 또 얼마나 부드러운지. 이런 돈까스라면 매일 먹어도 괜찮을 걸요. 

 

면 좋아하는 제게는 얼큰 우동 만족스러워요. 쫄깃하면서도 통통한 우동 면발도 일품. 먹다 보니 감자 옹심이도 들어 있어요.

 

갈릭 드레싱 살짝 찍어 맛보는 돈까스 맛집 반야월 뜨돈 등심 돈까스. 배달했을 때 맛있어서 놀랐던 그 느낌이 다시금 살아나는 기분이 듭니다. 제대로 잘 찾아왔구나 했지요, 돈까스 생각나다면??

 

국물도 칼칼하게 꽤 많이 퍼먹었네요. 면발 하나씩 건져 동그란 감자 옹심이와 함께 한입 앙.

 

돈까스는 그대로 맛있고 고기가 텁텁하다 느낄 새 없이 칼칼한 김치우동 호로록 먹어요. 세트라 더 만족감이 충만했던 대구 반야월 맛집 뜨돈이었어요. 또 가고 싶은 식당으로 찜. 내돈내산인데 이렇게 만족한 식당이라면 나도 기분 좋아요. 

 

 

뜨돈

대구 동구 안심로73길 3

053-964-8858

 

728x90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