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대구떡볶이 맛집 신천동 윤옥연할매떡볶이 본점 매운맛 좀 볼래

by jinnyhwang 2019. 6. 26.
728x90
반응형

대구떡볶이 맛집 신천동 윤옥연할매떡볶이 본점

매운맛 좀 볼래

 

 

경상도 하면 매운 맛, 매운 음식 좋아하는 사람들 가득하죠.  또한 매운맛 하면 생각나는 음식은 단연코 떡볶이가 아닌가 싶습니다.  저의 떡볶이 사랑이 과해서 그런 것 인지도 모르겠지만요.

매운 떡볶이의 원조.  떡볶이의 성지 대구에서도 오래되고 그 특유의 매운맛을 간직한 떡볶이가 바로 대구 신천동에 본점을 둔 대구 대표 떡볶이 맛집 신천동 윤옥연할매떡볶이가 아닌가 싶어요.  매운맛 생각날 때, 술 마신 다음날 칼칼한 매콤함이 필요할 땐 언제나 찾아가게 되는 대구떡볶이 맛집.  이번에 다녀올 땐 좀 푸짐하게 먹고 왔어요.  소개할게요.

 


​이 주문서가 익숙한 사람들이 많을 것 같아요.  전용 주차장이 없어 골목에 슬기로운 주차를 마치고 들어서면 우선 자리잡기 먼저.  줄을 서 있지 않다면 행운일지도 모르죠.   주문서에 원하는 메뉴를 적거나 옆에서 일하는 이모에게 불러주면 직접 표시를 해서 테이블에 올려준답니다. 

 

 

 

​대구 신천동 떡볶이맛집 윤옥연할매떡볶이, 줄여서 윤할매떡볶이라고도 부르는.   오래전 신천시장에 작은 가게였을 때는 떡볶이와 만두 오뎅이 다였지만 지금은 즐길 수 있는 메뉴가 꽤 다양합니다. 일하는 이모들도 정말 많아요.  각각 담당하는 일을 하시는 모습. 가히 윤옥연할매떡볶이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모습이죠.

 

 

지금도 천원이라는 가격에 판매하는 천 원 떡볶이.  어디에서 천 원짜리 떡볶이를 먹을 수 있단 말인가요?  하지만 윤옥연할매떡볶이 식당에서도 떡볶이만 천 원 딱 주문하는 것은 안 돼요.  실제로 그렇게 주문하는 사람도 없긴 하지만, 그건 안 된다고 딱 써붙여놨답니다.

 

 

 

​천천천은 기본적으로 주문을 넣고,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우선 김밥을 주문했어요. 

 

 

​김밥은 솔직히 2천 원의 가격 대비 볼품은 없는 보통 김밥의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굵기도 그리 굵진 않고요, 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정도.  보통 떡볶이와 같이 먹을 땐 매운맛을 좀 덜어주기도 하고 근기를 채워주는 느낌.

 

 

 

​금방 뜨거운 기름에서 튀겨 나온 천천의 오뎅과 만두.  뜨거울 때 떡볶이 국물에 찍어먹어 주면 정말 맛이 좋죠.  그냥 먹어도 고소하니 좋습니다. 

 

 

 

​윤기 좔좔 흐르는 오뎅의 빛나는 비주얼.  오뎅 품질도 나쁘지 않다는 것을 먹어보면 다 알게 됩니다. 

 

 

 

​그러는 사이 테이블엔 주문한 음식이 모두 나왔어요.   착한 가격 천천천 떡볶이 메뉴지만 떡볶이를 너무나 좋아하는 1인으로서 미리 떡볶이는 2개를 주문하는 지혜를 발휘했지요.  대접이 넘칠 정도로 담긴 떡볶이.

 

 

​보기만 해도 매운 맛 가득, 매콤한 향기가 코를 찌릅니다.  후추로 맛을 낸듯한 윤옥연할매떡볶이만의 맛이 있어요.  이 맛은 호불호가 좀 극명하게 갈릴 수 있다는 생각을 하는데요,  예전 수요미식회에서도 4대 떡볶이 맛집으로 선정되었다 하고, 어느 프로그램에선가 백종원 씨가 윤옥연할매떡볶이의 떡볶이 맛을 보고 그런 평을 했던 기억도 납니다. 

제 가까이에도 불호를 외치는 사람이 있는데, 뜨겁고 매콤한 맛이라 저는 물론 호! 입니다. 

 

 

 

​방문하는 타임에 따라 금방 조리된 떡볶이를 받을 때도 있고, 약간 지난 것을 받을 수도 있어요.  떡도 쫄깃하고 금방 한 떡볶이는 정말 두말할 필요가 없어요.

 

 

 

신천동맛집, 대구떡볶이 맛집으로 신천동 윤옥연할매떡볶이.  카운터에는 양념만 담아놓은 그릇이 있는데, 떡볶이를 받아 들고 더욱더 매콤함을 즐기고 싶다면 숟가락으로 양념을 떠 와서 섞어 먹으면 됩니다.   한 숟가락 정도는 늘 넣어서 먹는답니다. 

 




​양념 한 숟가락 잘 풀어내면 국물 색깔부터 달라지죠.  크!!

 

 

아무리 맛있는 매콤함이라지만 ​건강을 생각해서 너무 맵게 먹는 것은 알아서 조절할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매운 맛있음에 정신을 놓은 저는 숟가락으로 연신 국물과 떡볶이를 같이 떠먹었죠.   이렇게 먹으면 속이 아야 할 수 있다는 점.  먹어본 사람만 도전하길 바랍니다. 

 

 

 

​오죽했으면 김밥까지도 국물에 담가 먹네요. ^^  솔직히 이런 매콤함 때문에 신천동 윤옥연할매떡볶이 찾아오는 게 아니겠어요?   스트레스받거나 시원하게 매운 거 먹고 땀 흘릴 필요가 있을 땐 고민해보세요.

 

 

 

 

​양념 가득 풀어낸 진국 매콤 국물 그냥 남기기 아쉽잖아요.   이 정도만 먹어도 배가 불렀지만 사리까지 주문해봤어요. 

 

 

 

​라면사리는 1,500원에 주문할 수 있고 잘 끓여 면만 주는데 떡볶이 국물에 넣어서 섞어 먹으면 됩니다.  별미가 하나 탄생하게 되는 순간.

 

 

 

​떡볶이와 사리면, 썩 잘 어울리는 조합입니다.  국물이 많이 맴다 하면 사리를 넣어 같이 먹는 것도 추천해요.

 

 

 

​대구떡볶이 맛집 신천동 윤옥연할매떡볶이는 매주 월요일이 휴무입니다.  월요일은 할매떡볶이 잠시 안녕.  또한 떡볶이만은 주문이 불가하다는 말도 붙여두었네요.

 

 

 

​계산을 하기 위해 카운터로 향했어요.  아까 언급했던 양념 그릇이 있습니다.  매운 떡볶이에 어울리는 삶은 달걀도 오롯이 자리하고 있군요.   배 땅땅, 시원하게 매운맛을 즐기고 난 후 느껴지는 보람이란!!! 

 

 

카운터에 전단이 있기에 자세히 살펴봤어요.  굉장히 많은 티브이 프로그램에 소개되었네요.  또한 이 매콤한 대구의 맛을 전국에서도 택배로 만나볼 수 있다고 합니다.  오래전부터 타 지역 주문은 들은 바 있는데 지금은 좀 더 체계적으로 운영하는 것 같아요.  또한 유사품에 주의하라는 말도 잊지 않았어요. 

 

전단지에 함박 웃음을 짓는 할매 얼굴은 지금도 윤옥연할매떡볶이 본점이 있는 신천동에 가면 만나실 수 있어요.



택배 고객을 위한 설명도 친절하게 해 두었네요.  떡과 양념 그리고 육수까지 포장해서 택배가 나간다는 걸 알 수 있네요.  글을 쓰는 지금도 너무나 먹고 싶은 대구만의 매콤함, 대구떡볶이 맛집 신천동 윤옥연할매떡볶이 후기였습니다.  군침 쓰읍 닦으며....  ^^

 

 

 

윤옥연할매떡볶이 신천동 본점

대구 수성구 들안로77길 11

(대구 수성구 수성동4가 1120-2)

오전 10시~저녁 9시

월요일 휴무

053-756-7597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