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대구 효목동 맛집 일출회집 푸짐하고 싱싱

by jinnyhwang 2019. 12. 4.
728x90
반응형

대구 효목동 맛집 일출회집 푸짐하고 싱싱




연말이 다가오니까 이런 저런 모임에서 송년을 기념하는 모임을 해야지 않겠냐고 이야기가 나오고 있어요.  가장 흔하게는 돼지고기 등 굽는 집으로 가자고 하기도 하고 뜨끈한 국물을 찾기도 하는데요. 모임하는 사람들의 성향에 따라 (나이가 좀 있다보니??)  아무것도 안 하고 주문해서 나온 음식 먹기만 하면 되는 회집으로 가자는 의견이 다수결로 모아졌습니다. 


대구에서 횟집 유명한 식당은 꽤 많지만 그중에서도 대구 효목동 맛집으로 정평이 나 있는 일출회집에서 푸짐하고 싱싱한 회 넉넉히 먹고왔던 조금 이른 모임 이야기, 효목동 술집으로도 좋은 일출회집 소개 드립니다.



​아양교에 위치한다고 해도 좋을 정도로 아양교와 가깝습니다.  효목동에 위치하고 있지만 아양기찻길, 아양교, 동촌유원지와 가까워서 동촌 맛집으로 찾기도 하네요.


밖에서 보면 보통 흔히 볼 수 있는 회집의 모습입니다.   보이는 좌측으로 들어가면 건물 뒤 주차장이 있고, 주차를 도와주는 관리인도 계시니 효목동 맛집 일출회집의 인기를 실감하는 것 같아요.




​효목동 일출회집 내부로 들어서 보고는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죠.  수년 전에도 회를 먹기 위해 방문했던 적이 있는데 그때는 좌식 자리에다 좁은 느낌도 없지 않았는데 앞뒤로 긴 구조로 정말 넓었고, 테이블도 모두 요즘 선호한다는 입식 테이블로 바뀌었습니다.




처음 들어설 때는 저녁 타임이라 그런지 빈 테이블이 없을 정도로 사람이 많아서 사진으로 담지 못했는데 오랜 자리 끝에는 빈 홀 테이블을 담을 수 있었어요. 




​우리가 식당에 도착했던 시간.  미리 예약을 하지 않았다면 빈 자리를 찾지도 못했을 것 같더라구요.  예약을 하니 미리 테이블에 이름과 시간을 적어 기본 세팅을 준비해둔 모습입니다. 




​​벽면에 크게 부착되어있는 대구 효목동 맛집 일출회집 메뉴판.  양식어종과 자연산어종을 구분해두었네요. 




​특이사항은 따로 프린트해서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해두었습니다.   여러 사람이 모였을 때 가장 만만하게 주문할 수 있는 것이 역시 모둠회 같습니다.  이것 저것 맛을 볼 수 있고 그중 맛있는 것으로 추가주문을 할 수도 있으니까 말입니다.



기본 차림으로 횟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양배추 초장 샐러드와 묵, 전, 무침 등이 나왔어요. 




​개인 앞으로 참기름을 떨군 특제 쌈장까지 세팅하면 이제 먹을 준비는 완료.





오독오독 부드럽게 씹히는 천사채 샐러드도 식전에 먹기에 딱 좋더라구요. 



​가장 좋아하는 미역국 상차림도 칭찬합니다.


다만, 테이블에 하나만 주었는데 나눠 먹기도 좀 애매한 부분이 있고 그래서 하나 추가를 했더니 서비스 하시는 이모님의 표정이 안 좋아지던데... 그건 아니지요.  맛집 대열에 들어선 식당이 상차림 음식 하나에 벌벌 떨고 표정 바뀌는 건 정말 좋지 않은 것 같아요.  아낌없이 주면 더 많이 흥할것 같은데 말입니다. 




​회를 주문할 때 단골로 등장하는 꽁치 구이 오케이.



​쌈은 노멀하게 상추와 깻잎이 나왔습니다.  고기만 쌈싸먹나, 쌈에 싸먹는 회도 아주 굿이죠. ^^





과음을 하기 십상인 연말 술자리.  적당히 자제를 할 필요도 있겠다 싶어서 ​시작은 가볍게 소맥으로. ^^  혹자는 더 많이 먹기 위해서 소맥으로 워밍업한다는 소리도 하네요. 




대구 효목동 맛집 일출회집에서 푸짐하고 싱싱한 회 먹으면서 연말 모임 자리 하고 있답니다.  모든 사진은 아이폰11 프로맥스로 촬영을 했어요.  조명이 좋을 땐 사진 정말 쨍하게 잘 나옵니다. 




​이윽고 테이블로 도착한 모둠회.




​회에도 이름표가 있다면 참 좋을 텐데 말입니다.  광어, 우럭 정도는 썰어놓은 육질로도 구분은 하지만 그날 상황에 따라 여러가지를 썰어낸 모둠회의 경우는 모두 알아채기가 쉽지 않네요. 





​하지만 제대로 가까이 보여드릴 수는 있다는 점.  세꼬시가 포함이 되었다고 하는데 그래서 유독 잘게 썰어낸 세꼬시.




​붉은 빛이 도는 회도 조명을 받아서인지 윤기가 가득합니다.  여러가지의 횟감에 대해 이것은 어떤 어종이냐고 물어봤는데 서비스 하시는 이모님도 정확히 설명은 못하시더라구요.




​또하나, 손님이 많고 바쁜 시간에 썰어내서 그런지 원래 가시를 포함한 세꼬시를 제외한 다른 고기에서도 가시가 씹혀서 조금 난감했던.




​금방 설어내서 싱싱함은 인정.  회 한 점에 소주 한 잔. ^^  정겨운 시간은 깊어가고 있었어요.





​회 접시 위에 고추냉이가 예쁘게 자리하고 있고 매운 고추와 마늘도 함께 올려져 있습니다.  이런 간단한 식재료들은 추가로 먹고자 하면 셀프 코너에서 직접 가져다 먹을 수 있어요.





​사진만 봐도 이미 소주 한 잔 들이킨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회 한 점 그냥 집어서 고추냉이 잘 풀어낸 간장에 콕 찍어 먹어보기도 하고요, 쌈장+고추장으로 만든 특제장에 콕 찍어 먹기도 합니다.   하지만 역시 푸짐하게 먹어볼 땐 상추와 깻잎 함께 얹어 한쌈 싸먹는 것이지요.





​깻잎은 필수!  싱싱해 보이는 상추도 얹어서 회와 양배추 샐러드 조금, 고추냉이와 간장을 함께 올려 맛있게 먹어봐요.  소주 한 잔 원샷 노브레이크. ^^





​셀프 코너에 가봤더니 상추와 깻잎, 고추와 마늘, 기본 양념 장 그리고 그릇이 세팅되어 있었습니다. 





​회접시가 어느정도 바닥을 드러낼 땐 주문할 타임.  바로 매운탕입니다.  각 테이블에 하나씩 나왔는데 국물이 나오니까 역시 모두 좋아하고 잘 먹더라구요.  꽤나 많은 고기도 들어있고, 살짝 칼칼한 맛.



동촌 맛집, 아양교 바로 옆에 있는 ​대구 효목동 맛집 일출회집 매운탕도 잘 하네요.  필요에 따라 밥을 먹는 멤버도 있었고 매운탕을 안주 삼아 소주 한 잔 더 드시는 분도 있었어요.  연말이라 그런지 다들 여느 때보다 한층 업된 분위기에서 기분 좋게 한 잔 했답니다. 




일출회집

대구 동구 아양로 240(효목동)

대구 동구 효목동 80-2

053-953-5326

예약, 포장, 배달 가능

영업시간 11:00~12:30

주차 가능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동구 효목1동 | 일출회집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