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엄마밥상 바로 여기, 대구 비산동맛집 고향식당

by jinnyhwang 2020. 2. 28.
728x90
반응형

엄마밥상 바로 여기, 대구 비산동맛집 고향식당

 

고향식당.

어쩌면 밥집에서 가장 많이 쓰는 흔한 식당의 이름일 수 있겠지요.  우리 모두는 부모님의 품처럼 고향을 그리워하는 감성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그런 의미에서 보면 흔할지라도 진짜 고향 엄마가 만들어준 밥을 먹을 수 있을 것 같은 식당이란 생각이 드는 것도 무리는 아니겠어요.   진짜 엄마밥상 차림 한 듯 맛있는 찌개와 백반을 먹을 수 있는 대구 비산동맛집 고향식당을 소개해드릴 텐데요, 된장찌개 좋아하는 제가 한참 전에 찾아냈었던 -이미 이곳을 통해 소개를 한 적도 있었어요- 대구의 된장찌개 맛집이라고 하겠습니다.  물론, 된장찌개뿐만 아니라 김치찌개도 기똥찹니다. 

 

고향식당 전경.  맛있는 된장찌개를 찾아 물어 물어 찾아왔던 이곳 비산동 고향식당은 처음 왔을 땐 빚바랜 간판이었는데 꾸준히 손님들이 많이 와서인지 간판을 깔끔하게 바꾸도 출입구도 사진을 삽입한 인기 메뉴를 소개하는 모습으로 정돈했답니다. 

 

메뉴판이 벽에 걸려있긴한데 고향식당을 아는 사람들은 모든 메뉴가 표기된 게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죠.  조금 전에 봤던 출입문의 메뉴를 기억하시나요?  황태 요리가 많이 보였었죠.  황태구이, 황태해장국, 황태찜 등 생각만 해도 해장이 될 것 같은 음식들이 다양해요. 

명태가 한겨울 추위와 눈 속에서 얼고 녹기를 반복하며 건조된 것을 황태라고 하죠.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풍부해서 어린이나 노약자에게도 영양적으로 좋고 칼로리가 낮아 다이어트할 때도 먹으면 좋은 음식이 바로 황태.   하지만 찌개 반상이 푸짐하게 차려지는 엄마밥상 찾아 온 만큼 저는 김치찌개와 된장찌개를 같이 주문했어요.

 

된장찌개는 1인 주문도 가능하지만 2인분 이상 주문이 가능한 김치찌개는 2인분 양으로 14,000원이라는 점 참고하고요.  김치찌개는 맛이 제대로 든 김치를 푹 익혀서 조리를 해주는데 그 맛이 진짜 엄마밥상 여기라는 데 백번 동의하게하는 맛이랄까요.   

 

그래서!

김치찌개를 먹고 싶다면 미리 전화로 주문을 해두는 것도 좋습니다.  딱 밥때 방문을 하면 대구 서구 비산동맛집 고향식당엔 자리가 없을지도 모른답니다.  또 김치찌개는 20분 이상 텀을 두고 주문하면 더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도록 조리해준답니다.  

 

반찬도 다양하게 차려주시는데요, 넉넉히 먹어도 건강을 챙길 수 있을 정도로 나물 반찬이 많은 것도 굿. 

 

고향식당에서 절대 빠지지 않고 올라오는 반찬이 바로 삼색나물인데요.  헛제삿밥 전문점 찾아가면 상에 올리는 나물들을 내어 함께 비벼먹을 수 있도록 하는데 수고스러울 텐데도 항상 나물이 올라오더라고요.   시금치는 너무 좋아하는 나물 중 하나라서 또 칭찬.

 

까만 콩과 버섯무침 그리고 김치.   김치도 썰어주지 않아요.  찢어먹을 수도 있도록 나와서 좋은데 김치가 맛있기까지 하다니까요.   김치가 입맛에 맞으면 이거야 말로 엄마밥상 아닌가요?

 

밥도 그냥 밥은 아니고 조를 섞어 예쁘게 나옵니다. 

 

이윽고 등장한 엄마 손맛 된장찌개 비산동 고향식당의 차림입니다.  1인분만 주문해도 거의 2인분은 될 듯한 뚝배기에 담아 나오는데요 푸짐한 양에 만족하고 그 맛에는 두 배 만족해요.

 

 

이거지!  된장찌개는 이래야 하는 거지.  엄마밥상 바로 이것.  정갈한 반찬과 자꾸만 숟가락이 들어가는 된장찌개.   파도 쫑쫑, 호박과 두부도 넉넉히.  대구에서 된장찌개 맛집 누가 물으면 이야기해줄 겁니다.   비산동 고향식당 두둥!

 

와아!!  나오자마자 입이 벌어지는 비주얼.  또 말합니다. 이거지. 김치찌개는 이거지. 제대로 우려낸 김치찌개 2인분인데요, 김치 아주 푸짐하고 맛있게 보이죠?  김치도 맛이 제대로 들어서 약간 새콤한 느낌도 있는데 전혀 부담스럽지 않은 익은 김치 맛이 납니다. 

 

김치찌개 속에 고기도 가득하고, 김치도 썰어 넣은 것이 아니라 통으로 넣어 쭉쭉 찢어먹는 맛이 최고예요.  큼지막한 두부와 한 국자 넉넉하게 덜어 와 맛있게 야미야미.  엄마밥상 제대로 받은 느낌입니다. 

 

대구 비산동맛집, 김치찌개와 된장찌개가 맛있는 고향식당의 메인 메뉴 중 하나인 황태해장국.  팽이버섯 넉넉하게 올려 맛깔스럽게 나옵니다.  뚝배기는 아주 뜨거운 채로 나오니 조심. 

 

김치찌개와 된장찌개를 주문했음에도 지조 있는 누군가는 자기 먹고 싶은 대로 황태해장국을 주문하더라고요.  뜨거운 게 문제라면 문제.  식히면서 잘 먹으면 해장 한 그릇이 따로 없습니다.  

팔달시장과도 가깝고 만평네거리 기업은행 안쪽으로 조금 들어가면서 만날 수 있는 고향식당.  고향집 엄마가 해주는 밥상에서 한 끼 든든하게 먹고 싶을 땐 어김없이 생각나는 곳.  바로 고향식당입니다.  지금도 푹 익은 김치찌개와 된장찌개 냄새가 코를 찌르는 것 같은 건 저만 그럴까요? 

 

고향식당

대구 서구 달서천로57길 52(비산동)

053-357-5565

 

 

728x90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