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이게 바로 대구 봉덕동 맛집에서 먹는 안동갈비! 신안동갈비 식당

by jinnyhwang 2020. 7. 24.
728x90
반응형

대구 봉덕동 맛집 봉덕맛길 내 신안동갈비 식당에서 맛볼 수 있는 안동갈비. 선홍빛 도는 뼈갈비에 다진마늘 양념을해 구워 먹는 것이 특징.

 

이게 바로 대구 봉덕동 맛집에서 먹는 안동갈비!  신안동갈비 식당

 

대구에 있는 여러 먹거리 골목 중에서 봉덕동 맛집으로 유명한 봉덕맛길에는 대구 갈비도 아닌 안동갈비 골목이 있습니다.  먹거리 골목 중에 오랜 세월동안 안동갈비 맛집으로 소문난 식당이 많아서 안동갈비 골목이라고는 하지만 현재는 봉덕맛길 내 안동갈비뿐만 아니라 다양한 음식점들이 많이 들어와 있답니다. 

중동교를 넘어서 봉덕동으로 가면 바로 시작되는 봉덕맛길.  다진마늘을 심하다 싶을 정도로 가득 넣고 생갈비와 버무려 직화 구이로 구워 먹는 안동갈비 특유의 달콤하면서 맵싸한 고기 맛이 생각나서 오랜만에 걸음 했던 곳은 바로 대구 봉덕동 맛집 신안동갈비 식당.  

이전 위치에서 약간 옮겨 좀 더 확장을 한 가게로 이전하고 방문했던 게 벌써 작년 이맘때였더라고요. 지난 추억을 되새기며 기대감 가득 안고 친친들과 맛있는 한우 갈비 먹고 왔습니다. 

 

약간은 늦게 도착한 저.  이미 일행들이 와서 주문을 하고 자리를 잡고 안동갈비 즐기기 시작했더라고요.  보통 안동갈비와 더불어 핵심 반찬이라고 할 수 있는 게 바로 굴김치인데 여름철엔 굴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   겨자 넣은 간장 양파와 더불어 젓갈 깍두기가 기본으로 차려졌습니다. 

 

이게 또 별미죠.  직접 담가 만든다는 백김치.  국물까지 넉넉하게 줘서 시원하게 먹을 수 있어요.  자꾸 주문하면 어쩐지 미안한 마음도 들지만 맛있으니 또 달라고 하는 수밖에요. 

 

 

맛있는 안동갈비 직화구이와 곁들이는 재래기도 나옵니다. 

 

이쯤에서 확인해보는 식당 벽면의 메뉴판. 

 

대구 봉덕동을 대표하는 먹거리답게, 또한 한우 갈비답게 가격은 좀 나갑니다.  작년 이맘때에도 식당 리뉴얼은 하고 가격표를 만났었는데 한해를 지나면서 가격이 또 인상되었네요. 

국내산 한우 안동갈비 120g에 2019년 7월 기준 18,000원, 국내산 안창살은 22,000원이었던 가격이 각각 19,000원과 25,000원으로 꽤 많이 올랐습니다.  안 그래도 비싼 한우, 가격이 자꾸 오르니 맛부림을 즐기기는 것도 뜸해져야 하나 싶은 생각도 드네요. 

 

 

안동갈비를 주문합니다.  이게 바로 대구 봉덕동 맛집 신안동갈비 식당에서 만날 수 있는 안동갈비.  주문을 하면 바로 마늘양념과 잘 섞어 대접에 고기를 담아냅니다.  마늘은 아끼지 않고 푸짐하게 챙겨주는 편이고요.  

이 알싸함이 바로 봉덕동 안동갈비의 맛이 아닌가 싶어요.  비주얼 또한 선홍빛 고기색이 좋습니다.  다만 고기가 꽤 얇아진 듯했어요.  

 

뼈에 붙은 갈비를 석쇠 위에 쭉쭉 펴 올려줍니다.  한우고 얇게 잘라낸 고기다 보니 조금은 서둘러서 고기를 뒤집어 줘야 합니다.  양념 갈비 먹는 슬기로운 방법은 역시 부지런함. 

 

고기가 익어갈수록 꽤 부피는 줄어드는 편이고요.  그렇게 생각하니 고기가 너무 얇아졌다 싶더라고요. 

 

 

태우지는 않는 선에서 잘 구워 한 입 앙.   한 입에 다 먹은 건 아니고요, 고기가 워낙 얇아서 여러 점 집게로 잡고 기념 촬영을 한 번 해봤답니다.   간간한 느낌에 달달함까지 겸비한 안동갈비의 맛.  

 

 

안동갈비 먹고 난 다음에는 꼭 먹어주게 되는 된장찌개.  못난이 양푼이 그릇에 담아 불판에서 데워 먹을 수 있도록 했는데, 고기도 넉넉하게 넣어 맛이 좋습니다. 

 

 

고기 많이 넣어준다고 하니 갈비의 뼈까지 나오는.!!   밥에 비벼 먹으면 아주 좋아요.  고기 후 기본 된장찌개는 서비스로 받을 수 있고 추가로 주문을 하면 3천 원이 붙어요.

 

 

공깃밥에 밥 양은 적은 편입니다. 

 

뼈에 붙은 갈비를 뜯어먹는 즐거움이 가득한 대구 봉덕맛길 봉덕동 맛집 신안동갈비 식당.   개인적으로는 솔직히예전 같지 않구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아쉬움이 있었던 날이었어요.   1년의 세월에 고깃값 인상은 그냥 운명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것인지.    가격만 오르고 고기에는 아쉬움이 더해져서 섭섭함이 배가 되었던 것도 같습니다. 

 

봉덕맛길, 대구 봉덕동 맛집 신안동갈비 식당의 안창살.  2020. 7월 기준 안창살 120g에 22,000원

안동갈비가 조금 아쉬웠던 저희는 더 큰 맘을 먹고 한우 안창살을 먹어봤어요.   안창살은 제가 한우 부위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부위로 일부러 안창살 먹으러 다니는 단골집도 있다죠.  

안동갈비 맛집 신안동갈비 식당의 안창살은 어떨까.  아~~주 오래 전에 안창살을 먹으면서 참 비싸다 기억이 있는데 그래서인지 더 기대하는 마음도 있었던 것 같아요. 

 

안창살은 좀 먹어봐서 비주얼이나 맛에 대해 자신감이 있었는데 신안동갈비 식당의 안창살은 2% 부족한 느낌이 없지 않았어요. 

갈비의 붉은빛에 비하면 너무 희덕서그리한 색감과 물에 씻어 온 듯한 축축한 느낌이 별점을 쑥쑥 빼게 만들더라고요.  도톰하게 썰어낸 모습은 구워 먹었을 때 식감이 좀 있겠다 싶은.

 

 

하지만 우리에겐 숯불이 있으니.. 하면서 열심히 구워 봤던 한우 안창살. 

 

안창살 생고기가 나온 모습보다는 구워진 모습이 좀 더 나았던 것.  도톰함은 역시 씹는 맛도 괜찮더라고요.  

세월이 흘러가면서 그 식당의 전통도 한 해 한 해 쌓여가겠지만 그만큼 그 음식을 먹는 사람들의 입맛도 수준이 높아진다는 걸 잊지 말고, 처음 그 느낌으로 대구 대표 봉덕동 맛집답게 맛을 지켜갔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가격만 인상하고 고기 맛은 안 좋으면 다음에 누가 다시 찾아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꽤 많은 손님들이 가득했던 대구 봉덕동 신안동갈비 식당. 다녀간 연예인들도 꽤 많은 곳이기도 한데요.  손님이 많아서 홀 이모님은 땀을 뻘뻘 흘리면서 서빙을 하고 계시더라고요.  맛있게 먹고 많이 먹으려면 자주 이모님 불러야 하는데 뭔가 미안한 마음까지 들었던 날이었어요.  

봉덕맛길 내 봉덕 유료 주차장에 차를 대고 -무인 주차장- 식당에 확인을 하면 2시간 무료 주차권을 챙겨 주는데요, 활용하시면 되겠습니다.   주변 공사로 인해 도로변 주차도 많던데 꽤 복잡한 느낌이 들어요.  깔끔하게 유료주차장 이용하고 내 차를 소중히.  

 

아쉬움이 있었음에도 자리했기 때문에 시원하게 먹어버렸던 날의 인증 사진.  한우 갈비 맛집이다 보니 꽤 주머니는 가벼워진다는 것.   손님 중에는 간단하게 안동갈비 한 접시 정도 먹고 가는 사람들도 있긴 합니다.

 

 

신안동갈비

대구 남구 중앙대로22길 193

053-477-7119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