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대구 벚꽃 이번 주 초절정 지저동 금호강 벚꽃터널 인산인해

by 사용자 jinnyhwang 2021. 3. 26.
728x90
반응형

평일임에도 불구하고 만개한 대구 동구 지저동 소재 금호강 벚꽃터널로 꽃구경 나온 사람들이 가득하다.

 

대구 벚꽃 이번 주 초절정 지저동 금호강 벚꽃터널 인산인해

 

 

내륙 대구에도 드디어 봄이 내려왔습니다.

봄 내려온다~ 봄이 내려온다~^^

요즘 봄타령 참 많이 하는 것 같아요.  하지만 우리를 오래 기다려주지 않는 봄봄봄.  지금 초절정인 대구 벚꽃 명소에 팝콘 같은 벚꽃들이 꽃망울을 팡팡 터트리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그 가운데 대구 동구 명소 중 아양기찻길과 함께 십리나 되는 벚꽃터널을 거닐 수 있는 지저동 금호강 벚꽃터널 긴급히 다녀왔어요. 

 

봄을 만끽하기엔 너무나 짧은 시간인데 내일 3월 27일 주말에 비 소식까지 있어 조금 슬퍼요.  하지만 먼저 다녀온 지저동 금호강 벚꽃터널 어여쁜 벚꽃 보시면서 랜선 힐링, 혹은 직접 꽃놀이 나들이 가시는 것도 추천드립니다. 

 

 

3월 벚꽃이 필 때면 대구 아양기찻길도 더 멋진 뷰로 감상할 수 있어요.  화려한 벚꽃 가지 사이로 보이는 아양기찻길은 폐선된 대구선을 살려 복합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대구 동구의 명소인데요, 드라마 촬영지에 등장하기도 했고 그 설계는 디자인이 우수해 수상 경력도 있는 곳이기도 해요. 

 

 

금호강변을 따라 쭉 이어진 벚꽃터널이라 금호강 벚꽃터널이라고 불리는 지저동 벚꽃터널은 아양기찻길 바로 인접해 있고요, 강변으로 내려가면 너른 주차 시설이 있으니 참고하세요. 

 

평일 대낮에 잠시 다녀왔는데 평일이었지만 벚꽃을 보러 나온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는 모습.  오늘은 동구청에서 촬영을 나온 모습도 볼 수 있었답니다. 

 

 

아름다운 벚꽃 앞에서는 누구라도 무장해제되는 기분. 

나이와 성별을 따지지 않고 꽃 앞에서 빵긋 웃으며 이 봄을 놓치지 않을 기세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 일색. 

 

 

풍성한 꽃잎 자랑하는 대구 벚꽃은 지금 한창입니다.   대구 벚꽃 명소 곳곳은 이번 주말로 초절정을 맞이할 것 같습니다.  아쉽게도 비 소식이 있어 벚꽃이 버텨줄지가 걱정이긴 합니다. 

 

 

마치 벚꽃 장식을 머리에 이고 있는 듯한 아양기찻길의 모습. 밤이 되면 더 멋진 모습으로 변신한다지요.   금호강은 바람도 잘아 고요한 모습이었습니다.   특히 저녁노을이 예뻐서 많은 사진가들의 출사지로도 사랑받고 있는 곳이 바로 아양기찻길입니다. 

 

 

대구 동구 지저동 금호강 벚꽃터널은 아양기찻길을 내비에 목적지로 하여 찾아가도 좋아요. 

 

 

이렇게 풍성한 벚꽃 터널이 무려 십리나 이어진다는 사실 믿기세요?   강둑길로 쭉 걸어가면 공항교까지 갈 수 있는데, 제대로 운동도 되는 코스인 데다 바닥이 흙이라서 건강 산책으로도 추천할만한 명소입니다. 

 

 

 

꽃놀이 나와서도 방역수칙을 잘 하는 모습.  모두 하나같이 마스크를 잘하고 있네요.  역시 선진 대구 시민들의 모습.  꼬마 손님들도 선생님의 손을 잡고 봄나들이 나온 모습도 볼 수 있어요. 

 

 

평온한 오후, 금호강 벚꽃터널을 따라 간간이 설치돼 있는 벤치는 동네 유지 이모, 아재들이 독차지하고 있습니다.  비교적 휴식할 수 있는 벤치가 많아서 참 좋아요. 

하루이틀만 지나도 벌써 다른 모습이 되어 작별을 고할지도 모르는 대구 벚꽃.  이번에는 대구 동구 명소 금호강 벚꽃터널 전해드렸어요.   토요일 비 소식이 있지만 아침에 조금 서두른다면 비 맞지 않은 만개한 벚꽃 만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맑은 하늘, 고요한 바람.

만개했는데도 벌써 벚꽃엔딩을 생각해야 하는 우리들의 애잔한 마음을 대구 벚꽃 명소 동구 지저동 금호강 벚꽃터널 나들이로 달래 보면 좋을 것 같아요.   금호강변로를 따라 자전거 도로도 너무 잘 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금호강 벚꽃터널을따라서 흙길 산책으로 건강 챙겨 보는 것도 너무 추천드립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