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신장개업 맛집 구미 문성 고기집 "원조부안집"

by 사용자 jinnyhwang 2021. 5. 21.
728x90
반응형

5월 신장개업한 구미 문성 고기집 원조부안집 문성점의 육즙목살 두께



신장개업 맛집 구미 문성 고깃집
"원조부안집"



시작부터 우와?
고기 굽는 모습 보고는 무슨 스테이크 굽는 줄 알았다니까요.

구미 문성지 인근에 신장개업한 맛집이 있다고 해서 친구 덕분에 다녀오게 됐어요. 느낌적인 느낌으로는 구미 문성 대표 고깃집으로 거듭날 것 같은 맛집으로 육즙 팡팡 터지는 목살에 반해버리고 온 저예요.

맛있는 고깃집으로 아는 사람들은 좀 안다는 원조부안집. 구미 문성에도 새로 문을 열었더라고요.

전라도 파김치와 숙성 고기의 만남이라는 문구에서 벌써 궁금증이 유발됩니다. 어떤 조합일까?



출입자 명부 체크는 전화를 걸게 되어있네요. 번호만 누르고 통화 버튼 누르면 끝. 간편했어요.


전형적인 고깃집의 모습으로 연기를 빨아들이는 연통이 불판 위로 쭉 늘어져 있는 모습으로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전체적으로 깔끔한 느낌였어요.

메뉴는 육즙목살, 쫀득살, 숙성 삼겹 그리고 오돌뼈인 부안 오독살과 쫄깃껍데기라는 이름을 가진 돼지껍데기가 있습니다. 메뉴 이름이 다 매력적입니다.

고기류 외에도 식사 메뉴 이름도 좋고, 같은 값인데 뭔가 흥미롭고 먹고 싶어 지는 음식들이 가득하네요. 라면 하나라도 그냥 라면 아니고 '대파라면'이라고 해두었다는 거.


반찬 셀프 코너도 깔끔하고 특제 항아리 그릇을 다 써서 그런지 통일성 있고 깔끔한 느낌도 있어요.

숯불이 먼저 준비되었어요.
불도 굉장한 화력에 숯도 예쁩니다. 그런데 그보다 눈에 띄는 건 주문 제작을 한 듯한 숯불 상판이었어요. 열기를 잡아주는 뚜껑 역할도 하고 후에 알고 보니 밥상? 역할도 하더라는.

가장 먼저 나온 음식은 부안김치찌개와 전라도 파김치.
원조부안집 식당이 전라도 부안이 고향인 어머니를 모티브로 만들어졌다고 하더라고요. 서울에 본점이 있고 어머니의 아들인 사장님은 '서민갑부' 프로그램에도 나온 적이 있어 아는 사람들인 꽤 많이 알던걸요?

그리하여 전라도 음식이 이렇게 맛깔나게 밥상에 오르게 된 것. 숙성육과 이 음식들의 조화를 느껴보는 것도 구미 문성 맛집 원조부안집 나들이의 포인트가 될 것 같아요.

생고기부터 합격 판정을 했던 -친구랑 저랑- 육즙 목살입니다.

오픈한 지 얼마 되지 않은 구미 신상 맛집이다 보니 두루 고기 맛을 보고 싶더라고요.

숙성 삼겹살은 이런 모습. 목살보다는 덜한 두께로 살코기 반 비계 반.

어머나 접시 위에 꽃을 피운냥 세팅되어 나온 쫀득살입니다. 쫀득살은 그냥 메뉴 이름만 들어도 쫀득쫀득하죠. 실제로 육질도 아주 그만이었지요.

항아리 그릇에 조목조목 담아낸 소스와 반찬들.
역시 예사로운 불판이 아니었어요.

숯불을 중심으로 마치 꽃이 핀 것 같은 느낌도 들었지요.

가장 먼저 구워 먹어본 육즙목살. 원조부안집에서는 첫 판 고기는 구워 주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대요. 그래서 이날도 직원분이 목살 굽는 걸 좀 도와주셨어요. 아주 능숙한 솜씨로 맛있게.

고기 구운 걸 보니 마치 스테이크를 직화구이로 먹는듯한 기분. 육즙목살의 두툼한 두께감이 일단 너무 좋았고 덕분에 구워진 고기도 부드러우면서 육즙이 팡팡 터지더라고요. 목살이 이런 맛이 나올 줄은 저도 미처 몰랐으니까.

다음은 쫀득살.
제가 먹어본 돼지 목덜미살과 비슷한 비주얼이었는데요, 작은 사이즈로 금방 구울 수 있고 특히 비계 부분의 쫀득함이 남다릅니다. 친구는 쫀득살 정말 맛있대요.

전라도 파김치를 맛있게 먹는 방법. 불 위에서 참기름과 마늘, 콩나물을 같이 넣어 익혀 먹으면 좋대요. 어찌 먹을 줄 모르니 직원분이 이야길 해주었어요.

비교적 작은 크기의 쫀득살.
비계가 정말 쫀득하고 고소하다는 거.

구미 문성 고깃집답게 육즙목살, 숙성삼겹, 쫀득살 등 고기 품질과 맛은 나무랄 데가 없습니다. 취향에 따라 좋아하는 부위가 다를 수 있겠으나 강력한 화력의 숯불에 구워 먹는 직화구이. 이 구역의 일등 고깃집이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해보게 되더라고요. 그리고 친절하시더라고요.

원조부안집 식당의 특별한 밥 메뉴. 이름하여 10분 밥.
그게 뭐지?? 싶은 생각은 저도 했어요. 식사를 위해 주문해보니 이런 모습. 즉석으로 만든 솥밥 위에 달걀 프라이 하나 그리고 김가루.

간장과 마요네즈를 넣어 슥슥 비벼 먹으면 좋아요.
달걀 넣고 간장 넣고 비벼먹는 거 어릴 때 꽤 해본 것 같은데 솥밥에 먹으니 별미더라고요.

여름을 책임질 살얼음막국수는 정말 강추.
살얼음 육수 너무 맛있는 데다 면도 아주 그만입니다.

사진을 찍느라 조금 지체했더니 면이 약간 달라붙었지만 고기 후 입맛 마무리로 시원하고 달달 매콤해요.

파김치의 호불호는 각자의 선택에 맡기더라도 숙성 고기의 참 맛은 잊을 수가 없네요. 특별히 두툼해서 육즙 가득하던 목살은 빨리 또 가서 먹어보고 싶다 생각 들어요. 처음 먹어본 그 맛이 여전한지 확인해보고 싶기도 하고요. 맛있는 건 역시 돌아서면 또 생각납니다.

구미 문성지 인근 맛집으로 찾아가 본 원조부안집 문성점. 맛있는 고기 제대로 먹고 싶다면 꼭 한 번 들러보세요.

원조부안집 구미 문성점
경북 구미시 고아읍 들성로 114
054-455-0333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