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내 마음을 훔쳐간 막창도둑 대구 연경동 맛집 가봤어요

by 사용자 jinnyhwang 2021. 7. 22.
728x90
반응형
대구 연경동 막창도둑 식당의 돼지막창. 초벌된 막창을 다시 구운 후 한입 크기로 잘라둔 모습으로 담백하고 쫄깃한 식감이 굿

내 마음을 훔쳐간 막창도둑 대구 연경동 맛집 가봤어요



대구를 대표하는 열 가지 음식을 칭해 대구 10 미라고 합니다. 어느 지역이나 그 동네 명물 먹거리는 있게 마련인데요, 그 대구 10 미 중에서도 타 지역에서 대구를 떠올리며 이구동성으로 말하는 음식이 바로 막창이 아닌가 싶어요. 막창을 말할 때 대구 막창이라는 말을 해본 적은 없으신지? ^^

막창이 유명한 동네 대구니까 역시 다양한 모양으로 다양한 맛으로 전해지는 막창 맛집도 아주 많아요. 그중에서도 오늘은 사람들의 입맛을 훔치겠다는 굳은 의지를 표명하며 상호에 '도둑'이라는 말을 당당하게 쓰고 있는 막창도둑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대구 연경동 맛집으로 막창도둑이 있다고 해서 저도 다녀와봤거든요. 막창은 끼니로 먹기보다는 또 삼삼오오 (아, 요즘은 삼삼사사 ㅋㅋㅋㅋㅋ) 모여서 소소한 소주 한 잔 술자리에 최적입니다.

대구 연경동에도 꽤 많은 식당들이 들어서는 것 같아요. 막창도둑 식당 방문 시점은 제가 늦은 건지도 모르지만 저도 이번에 처음 방문해봤는데요, 다들 어려운 시국에도 문 활짝 열고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다만, 늦은 시간까지 영업을 할 순 없지요.

대구 기준으로 8명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한 딱 일주일 사이 방문을 했었는데요. 안쪽에 한 테이블을 잡고 마감 시간에 늦지 않도록 막창 즐기기를 시작했습니다. 막창도둑은 대구 경북 출신의 막창 전문 브랜드인데요 전국적으로도 특히, 경기도 쪽에 체인점이 꽤 많은 걸 볼 수 있었어요. 대구 사는 사람으로서 대구 막창이 전국으로 퍼져 나간다는 게 기분은 좋습니다.

막창도둑 대구연경점, 막창 파는 곳은 대부분 술장사를 같이 하는 식당인데 영업시간이 축소되다 보니 일찍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일부 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벤트도 하고 있네요. 제한이 없을 경우는 평일 12시까지 영업, 금~일요일까지 주말은 새벽 1시까지 영업을 합니다.

다만 시의 방역 지침에 따라 영업시간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은 굳이 강조하지 않아도 다들 알고 계시리라 믿어요. 오늘 어떤 시사 라디오 방송을 들으니까 이런 말을 합니다. 우리가 바로 백신이다. 여태 잘 해왔듯 우리 개개인이 하는 방역 행동방식이 바로 백신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죠.

내부가 꽤 넓습니다. 숯불에 막창을 구워 먹는 시스템이라 환기구 설치가 잘 되어 있어요. 누구라도 편안하게 느낄 수 있는 원형 테이블에 가장자리에는 긴 의자를 설치해 평소라면 단체 손님도 수용할 수 있는 구조입니다. 붙어있는 자리에는 아크릴 판을 설치해 방역에 신경을 쓴 모습.

대구에서도 막창도둑 체인점 꽤 다녀본 저인데요, 대구 연경동 막창 맛집에서는 색다른 캘리그라피 인테리어를 만날 수 있었어요.
'나는 막창의 맛있는 전설이 되고 싶다'라던지 '숙성 공법의 핵심을 말하다' 등 전에는 못 보던 멋스러운 캘리그라피. 저 역시 캘리그라피 취미를 가지고 있어 유독 눈에 들어왔던 게 사실입니다.

벽면에는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한 메뉴. 돼지막창을 비롯해 소막창, 매운 막창인 불막창이 주 메뉴입니다. 그 외에도 고기 메뉴나 씹는 맛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오돌뼈, 오돌갈비가 보이네요.

잘 보이는 곳에 원산지 표시도 확실합니다. 막창도둑의 메인 메뉴인 돼지막창은 스페인 출신.^^ 소막창은 미국산으로 제공되고 있네요.

홀 가운데 눈에 띄는 네온 메뉴판도 예뻐서 담아봤어요. 사방 어느 자리에서도 메뉴를 볼 수 있도록 목 좋은 자리에 설치를 해둔 모습입니다. 밥 메뉴, 사이드 메뉴를 일컬어 '어딘가 허전할 때' 주문하라는 메시지도 굿.

보통 고깃집이나 막창집에서 나오는 기본 찬으로 양념 버무려먹을 수 있는 콩나물 무침 좋아요. 양념이 좀 살아있는 느낌이 들었어요.

그런데 이것은???
뭔가 색다른 음식이 차림 되었네요. 싱싱한 양배추, 양상추 샐러드에 면이 있었는데 흔한 소면 아닌 스파게티 면 아니겠어요? 색다르긴 한데 이건 뭘까, 하고 한참 고개를 갸우뚱했습니다. 약간은 막창과 안 어울린다는 느낌도 살짝. 호호호. 취향에 따라 다른 반응이 나올 수는 있겠죠. 아무튼 흔하지 않은 대구 연경동 맛집 막창도둑 식당만의 '힘 들어간' 특별한 차림은 맞는 것 같아요.

떡볶이 참 좋아하는 저 같은 사람에겐 환영받을만한 차림, 맛을 볼 정도의 양으로 내어주었어요. 떡볶이와 어묵 그리고 넉넉한 국물. 역시 술집 맞는구나 합니다.



색색이 예쁜 피클과 샐러드. 막창을 찍어먹을 수 있는 간장 양파 소스는 1인당 제공이 됩니다. 요즘 덜식 그릇 사용은 너무나 기본이죠? 소스는 더욱이 말입니다. ^^

깔끔하게 준비된 메뉴판이 따로 있어 보시는 분들을 위해 한 번 살펴봤어요. 돼지생막창은 물론 대구 막창 맛집이니만큼 막창도둑 연경점의 대표 메뉴입니다. 150g 1인분은 9천 원. 불막창도 있고 소막창도 있지만 저는 이본 돼지막창을 드시라고 추천을 드립니다.

막창이 스페인산인데요, 스페인 돼지고기 이베리코 꽃목살 전문점도 요즘 많이 생기는 것 같던데 이제는 막창도둑 식당에서도 만나볼 수 있네요. 벌집 껍데기는 추천 사이드 메뉴. 돼지 껍데기는 국내산을 사용합니다.

막창도둑은 막장 소스가 특별하다고 소개하고 있네요. 건강한 곡물가루와 신선한 원재료를 쓰고 베이스가 되는 된장은 재래된장을 사용해서 발효 숙성시킨 맛이라고 해요. 사실 막창 먹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만 찍어먹는 소스 막장의 맛이 얼마나 중요한지는 두 번 말하면 입 아프죠.

특히 막창도둑 식당이 좋은 건 돼지막창이 초벌되어 나온다는 것. 그래도 테이블 숯불 위에서 한참을 구워야 하지만 초벌 살짝 해 나오는 게 먹기는 편하더라고요. 초벌은 오븐에서 하여 기름을 쏙 뺀 담백한 맛을 선사한다고 해요.

숯불이 들어왔어요.

셋이 앉았지만 우리는 막창 4인분을 기본으로 주문합니다. 이 정도는 기본 아이가~ ㅋㅋ
막창 생각하면 동글동글한 모양을 떠올릴 수 있겠지만 그런 막창도 있고 이렇게 다 잘라서 펼친 후에 손질하고 숙성해서 나오는 막창이 바로 막창도둑. 파슬리 가루로 살짝 멋을 냈고 각 막창은 두께가 조금씩 다른 채 초벌하여 나옵니다.

좀 더 가까이 들이대 볼까요? 윤기 (기름기) 많이 납니다. 오븐에 초벌하여 기름기를 일부 제거했다고는 해도 돼지막창이 어딜 가나요. 또 이 맛에 막창 먹고 속에 기름칠한다고도 하잖아요? ^^

이게 바로 막창도둑 식당의 특별한 막장.
딱 봐도 색감이 부드러운 느낌이 들더라고요. 살짝 묽은 느낌도 없지 않았는데요. 막창도둑이 자신하는 특제 소스는 땅콩가루, 콩가루, 들깨가루, 사과, 양파, 마늘, 재래 된장 등을 배합해서 식당 만의 소스를 만들어 냈다고 해요.

베이스가 훌륭한 막장에는 역시 초록의 고명이 들어가야 합니다. 잘 썰어 놓은 고추와 파. 장과 섞어서 같이 건져먹는 즐거움이 아주 좋아요. 처음 제공은 조금씩 나오고요, 추가로 먹는 것은 셀프 바에서 가져다 먹을 수 있어요. 고추와 파 좋아해서 일찌감치 넉넉하게 담아 가져왔던 우리들.

자~ 불판 위에서 굽고 있는 막창. 이게 바로 막창도둑 돼지막창 되겠습니다. 넓적한 모양의 막창도 있다는 사실, 이렇게 보여드리네요. 어떻게.. 막창도둑이 내 마음 좀 훔쳐갈 수 있을까요?

오븐에 초벌 되어 나왔지만 불 위에서 한참 구워야 했어요. 다 구워주는 고깃집이 최고지만 초벌이라도 어딘가.. 하면서 열심히 구워봤어요.

내가 막창 굽는 방식.

넓적한 막창도둑님의 막창을 우선 불 위에서 잘 구워줍니다. 불판이 가득 차도록 올릴 수 있는 만큼 다 올렸어요. 굽는 수고를 최소화하고 싶어서. 그리고 어느 정도 익으면 전부 꺼내 접시에 올리고 먹기 편한 크기로 잘라둡니다. 위 사진처럼 말이죠.
그런 후에 일정 양을 집게로 다시 불판에 올려 마무리 굽기를 하여 한 점씩 건져 먹는 것이죠. 오븐 초벌 하여 나온 것을 다시 내가 초벌을 하는 셈이랄까. 먹을 때마다 하나씩 구워서 자르고 먹고 하는 것보다 훨씬 수고가 덜하니 한 번 따라 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
과일을 넣어 숙성을 했다는 막창. 약간은 쫄깃하면서도 질기다 생각이 들다가도 특유의 막창 고소함이 좋습니다. 누구 좀 씹어줄 때 최고죠. 잘근잘근. 막창을 먹는 또 다른 즐거움이 아닐 수 없어요.

대구 연경동 맛집에서 즐기는 막창 도둑과의 만남. 막창도둑 식당 생겨서 첫 방문 다녀오고 후기를 적고 있는 중입니다. 세명이 앉아서 막창 4개를 먹고 났지만 뭔가 허전한 마음에 조금 더 주문을 했어요. 오븐에서 초벌을 해서 나오는 납작한 막창입니다.

막창도둑만의 별미?
라면이 무료라는 것.

막창도둑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가 될 수 있어요. 바로 라면이 정답. 언제 먹어도, 누가 끓여도 맛있는 라면이 막창을 먹는 사람들에게 무료 제공됩니다. 한 테이블당 하나씩 사용하도록 제안하고 있는데요 그렇게 인심이 박한 것은 아니라 때때로 2개를 먹기도 해요.

라면은 셀프로 끓여먹어야 하고 라면 전용 인덕션에서 끓입니다. 가스불 등 센 불보다는 조금 시간도 걸리고 아쉬울 수 있지만 (저는 버너를 선호해요) 그래도 무료로 라면을 나눔 한다는 게 어딘가요?

사용 방법도 상세하게 나와있어요. 다만 인덕선 두 구가 있어 다른 테이블과 라면 끓이는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해야 하고요, 누구 하나는 지키고 서서 조리를 해주어야 한다는 점.

라면을 끓일 때 넣으라고 파 고명을 준비해두었어요. 라면 끓일 때 셀프바에 있는 반찬 사용은 금지인데... ㅠㅠ 어떡해요, 금지 조항을 어겼습니다. 콩나물 넣은 라면으로 '술 마시면서 동시 해장' 욕심이 있었던 친구가 콩나물 좀 넣고 라면을 끓여 왔네요.

일반 라면을 끓이면 이런 모습. 라면을 담은 용기가 래트로풍의 느낌 팍팍 듭니다. 이런 것도 또 하나의 즐거움이죠.

콩나물 넉넉히 넣고 끓여낸 라면. 고춧가루 고명도 잊지 않았어요. 다 좋았는데 물을 너무 많이 부어서 싱겁.... 정성 쏟은 친구를 욕할 수도 없어서 함께 나눠 먹었어요.

스페인에서 왔지만 오븐에 초벌 하여 기름기를 뺀 담백한 막창을 즐길 수 있는 막창도둑. 대구 연경동 맛집 탄생으로 첫 방문했습니다. 막창과 더불어 라면도 무료로 하나 먹을 수 있는 즐거움이 꽤 큽니다. 오래 자리하지는 못해도 막창 4인분~ 6인분 챙겨 먹고 라면으로 마무리. 친구들과의 소소한 술자리로 좋았습니다.

함께한 친구들 모두 백신 접종도 마친 상태라 서로 조금은 부담이 덜했던 것 같아요. 하지만 지킬 건 지키는 우리. 가볍게 막창 먹으면서 나누는 수다도 좋았고, 잡내 없이 쫄깃한 맛 선사했던 막창도둑 내 마음 조금 빼앗아 간것 같기도 합니다. ^^ 대구의 막창 다양하게 즐길 수 있지만 그만의 매력으로 다가오는 연경동 술집 막창도둑 한 번 들러보시는 거 어떨까요?

막창도둑 대구연경점
대구 북구 연경중앙로3길 23 107호, 108호
053-983-9292

728x90
반응형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