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대구 도깨비 포장마차 술은 안 팔아요, 팔달시장 팔달포차

by 사용자 jinnyhwang 2021. 9. 6.
728x90
반응형

대구 도깨비 포장마차 술은 안 팔아요, 팔달시장 팔달포차



오늘은 야식타임.
야식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것은 포장마차 아닐까 싶은데요, 요즘은 어디가서도 포장마차를 찾아볼 수 없죠. 작년 서울 을지로에 일을 보러 갔다가 밤이 되면 깜짝 등장하는 포장마차에 들렀던 기억은 서울행에서의 좋은 추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하루 종일 격무에 시달리다 퇴근하는 직장인들의 위로가 되어주는 친구같은 느낌. 화려하지는 않지만 적당한 가격의 안주에 소주 한 잔 기울이는 시간은 요즘같은 시국에도 챙기면 좋은 힐링 타임이 아닐까싶은 생각도 들어요.

그러한 포장마차가 대구에도 있어요.
이름하여 대구 도깨비 포장마차.

팔달신시장 바로 앞 대로에 펼쳐지는 팔달포차가 바로 그곳. 팔달포차는 힙지로 골목에 등장하는 그것처럼 어둠이 내리는 시간이 되어야 비로소 그 모습을 드러내는 포장마차고요. (코 시국이 아니라는 전제 하에) 저녁 시간 오픈한 대구 포장마차는 밤새 영업을 하며 야식을 찾는 사람들의 든든한 먹거리가 되어 줍니다. 또한 이른 새벽부터는 팔달신시장 상인들의 인기 맛집이 되기도 하지요.

만평네거리에서 침산동 방면으로 조금만 이동하면 팔달신시장 입구가 나오는데 바로 그 앞에 도깨비같은 팔달포차가 문을 연답니다. 여느 식당처럼 영업 시간 안내가 있는 것이 아니라 어느 날은 그냥 걸음했더니 문을 열지 않아 헛걸음 했던 기억도 있네요. ^^

서울 을지로 포장마차에 들렀을 땐 한 집이 없다면 근처 다른 포장마차를 찾아갈 수 있었어요. 그런데 이곳 팔달신시장 맛집으로 알려진 야식의 성지 팔달포차는 대체할 곳이 근처에 없답니다. 근처 뿐만이 아니라 대구 시내에서는 포장마차를 찾아볼 수 없다는 게 아쉽기도 하죠.

저녁에 뿅 등장했다가 날이 밝으면 사라지고 없는 팔달초차 모습. 트럭 한대가 메인 기둥 역할을 하는 모습입니다. 시장 입구 바로 앞에 있고 포장마차 타이틀과도 같은 천막에 간이 테이블 설치했어요.

트럭에 가득 쌓여 있는 라면봉지와 식빵이 보이시나요? 이것만 봐도 대구 팔달포차의 메인 메뉴가 무엇인지 가늠이 될것입니다.

라면과 토스트 그리고 우동.
우동은 가락국수라고 표현해야 옳지만 오늘만은 포장마차 느낌을 십분 살려 그저 우동으로 표기를 해봅니다. ^^

술은 없어요.
직장인과 서민들의 애환을 달래주는 포장마차에서 소주 한 잔 빠질 수 없겠지만 대구 포장마차 팔달포차에서는 술을 팔지 않습니다. 이건 아주 중요하게 기억해야 할 내용이 될 것 같아요.

야식에 술한잔 아니고 순수한 야식 나들이 명소로 대구의 밤을 책임지고 있달까. 캄캄한 밤 그것도 길거리에 열리는 포장마차기 때문에 술 마시는 모습이 노출 되는 건 그렇게 유쾌한 일은 아닐 것입니다. 또한 거리는 얼마나 어지러워질까요. 이 모든 걸 다 차단하고 팔달포차는 단촐한 야식 메뉴판 맛있게 만들어 팔고 있어요.

메뉴는 라면, 우동, 콩국, 토스크 그리고 김밥.

자리를 잡고 앉아 바라본 나름 주방?의 모습입니다.
여자 사장님은 쉴 새 없이 음식을 만들고 남자 사장님은 정리와 설거지를 책임지시는 것 같네요. 일 분담이 확실한 곳.

이런 컬러풀한 천막. 포장마차가 아니면 느껴볼 수 없는 그만의 감성과 낭만이 존재하는 곳. 팔달포차는 연력에 상관없이 많은 사람들이 야식을 위해 즐겨찾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 야식이라곤 하지만 초저녁 방문이라면 가볍게 혹은 여러 메뉴를 다 섭렵하느라 무거운 특별식 저녁 만찬을 해도 좋을 곳이지요.

가끔은
괜찮잖아요.

도깨비처럼 나타났다 사라지는 팔달포차지만 이렇게 일회용 젓가락에 홍보문구까지 있네요. ^^ 이쯤되면 대구에서 팔달포차 모르면 간첩이라는 거.

메인 테이블이 있는 센터에는 삶은 달걀이 바구니에 담겨 있어요. 원하는대로 먹을 수 있지만 먹은 갯수대로 값을 치러야 해요. 음식 기다리면서 한두 개 까먹는 거 좋아요.

팔달포차에서 꼭 먹어야 할 것,
두툼하고 달달 극치의 토스트.

저녁 뭐 먹을까 고민하다가 '오늘 팔달포차 어때' 하며 발동 걸어서 왔던 저는 라면 보다 우동을 주문했고, 팔달포차 필수템 토스트를 주문했어요. 어쩐지 우동 한 그릇만으로는 아쉬울 것 같았기 때문이죠. 헤헷.

팔달포차에만 오면 늘 욕심쟁이가 되는 나를 발견합니다.

파란색 배경의 간이 원탁 테이블.
거기에 올려진 기본 반찬은 두 가지랍니다. 준 듯 만 듯 담아낸 단무지와 김치.

음식이 남아 버리는 것보다는 적당량 먹고 부족한 것만 좀 더 먹는 것에 절대 찬성하는 저는 대충? 조금 담아낸 기본 찬에 아무런 불만이 없었어요. 중요한 건 또한 메인이 되는 음식이잖아요?

음식 나오는 시간도 초스피드.
단무지가 테이블에 딱 차림 되고 주문한 우동과 토스트를 받아들기까지는 딱 5분밖에 안 걸렸다면 믿어 지시나요? 포장마차의 매력 중 하나는 그만의 감성도 한 몫을 하지만 빨리 나오는 음식도 빼놓을 수 없겠네요.^^ 진짜 빨라요.

그렇다고 음식이 엉성하게 나온다? 그것도 아니랍니다.
온전한 냄비우동의 모습을 하고 등장했고요. 토스트 역시 빵도 잘 구워지고 속도 가득 찬 완벽한 모습으로 나옵니다. 따끈하게 한 그릇, 음식 받아든 제 모습은 므흣 그 자체네요.

대구 팔달포차 토스트

토스트와 우동이 강점인 대구 팔달신시장 맛집 팔달포차입니다. 우동과 토스트는 같이 등장을 했어요. 사진으로 보이는 토스는 2개. 먹기 편하도록 4등분을 해주었어요. 속이 두툼해서 막 터져나오는 모습. 달달한 향기는 그만입니다.

버터에 잘 구워낸 빵에 두툼한 속이 푸짐해요. 하나만 먹어도 배가 든든할 정도인데 이 토스트의 매력은 꽤 달달하다는 점에 있습니다. 야식 먹으러 배를 채우기 위한 방문도 좋은데 가끔은 당 떨어질 때 이 토스트 생각난다면 느낌이 조금 올것도 같네요. ^^

트럭 근처에 자리를 잡으면 사장님이 토스트를 구워내는 과정을 낱낱이 구경할 수도 있어요. ^^ 아주 능숙한 솜씨로 척척척 구워내지요.

토스트만 먹어도 섭섭하고
우동 한 그릇만 하면 너무 허전해요.
그래서 꼭 두 개 다 주문을 하게 됩니다. 여기에서 기분이 좀 더 난다?? 그러면 바로 김밥 주문이죠.

우동 대신에 냄비 라면을 주문하는 라면파도 꽤 있고요. 저는 오동통한 우동이 최고예요. 쑥갓도 올리고 유부도 동동 띄워 완벽한 하나의 냄비우동을 완성해주니까. 앉아 먹는 자리가 포장마차기에 분위기도 한 껏. 운동이며 토스트 다 맛도 좋아요.

토스트 속이 푸짐해서 든든. 하루 일상을 보내고 야심한 시각에 방문하는 대구 팔달포차는 더 분위기가 있는 것 같아요. 우동 한 그릇의 위로? 나의 하루를 잠시 쉬어갈 수 있는 대구 도깨비 포장마차. 이런 별미 즐길 수 있는 곳이 있어 정말 다행이고 기분이 좋은 것 같아요.

사람이 다니는 길에 걸쳐 펼쳐지는 포장마차기 때문에 도깨비가 사라질 때 원상복구는 팔달포차가 잘 알아서 하리라 믿어요. 어쩌면 잘 해오기 때문에 지금껏 우리가 대구 포장마차 팔달포차를 만날 수 있는 것이기도 하겠죠?

술이 없기 때문에 테이블 회전도 아주 빠른 팔달포차. 포장마차의 낭만은 가끔 일부러 찾아봐도 좋을 것 같다 생각합니다. 별미 바로 이런 거죠. 분위기 별미, 익숙한 야식이지만 분위기 때문에 먹거리도 별미. ^^

힙한 포장마차 대구 팔달포차 있어 좋아요.^^
술은 안 팔아요.
달달한 토스트는 필수. 국물 뜨끈한 우동 한 그릇과 든든한 마음의 힐링 챙겨보세요.


팔달포차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