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청와대 칼국수란 별칭의 본가 안동국시 대구 율하동 맛집에서 즐겨요

by jinnyhwang 2021. 10. 25.
728x90
반응형

진하고 부드러운 사골육수에 담긴 양반가의 국시라는 '본가 안동국시'

 

청와대 칼국수란 별칭의 본가 안동국시

대구 율하동 맛집에서 즐겨요



요즘 날씨 탓인지 자꾸 따끈한 국물이 좋은 음식을 찾아다니게 됩니다. 오늘은 제가 너무나 좋아하는 국수 종류 중 한 곳인 본가 안동국시인데요, 가까운 대구 율하동 맛집에서 즐겨본 안동국시 점심특선으로 모십니다.

청와대 오찬상에 오른 바 있기에 청와대 칼국수라는 별칭이 있다고 하죠. 실제로 식당에 가보면 청와대 오찬 메뉴로 양반가의 국수라고 언론에 보도된 기사도 챙겨놓은 모습을 볼 수 있었어요. 그리하여 청와대 칼국수라 불리게 된 안동국시. 실제로 먹어보면 그 맛이나 깊이에서 귀빈을 대접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하는 생각을 할 수 있었어요. 그러니 저 또한 자주 찾게 되고 이렇게 소개도 하는 것 같네요. 호호

이 동네에선 내가 제일 잘 나가???
저는 율하동 맛집 본가안동국시 식당 갈 때마다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내가 제일 잘 나가. ^^ 좋아하는 노래 제목이기도 한데요, 동네 상권이 다 잘 되는 것은 아닌데 언제 가도 손님으로 북적이는 곳이 바로 안동국시 더란 말이죠. 제가 자꾸 재방을 하는 이유도 사람들이 이곳을 많이 찾는 이유와 일맥상통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맛있고, 점심한끼 하기에도 딱 좋은 식단으로 메뉴를 구성해놨어요. 대체로 저는 낮에 점심특선을 즐겨 먹고요, 평소 다른 안동국시 체인점에서 국수를 먹는 일도 자주 있답니다. 대구 칼국수 맛집 중에서도 제가 애정 한다고 이렇게 티를 팍팍 내게 되네요.

건물 앞에 주차 공간이 있지만 넓지는 않아요. 차량 통행에 방해되지 않은 선에서 건물 옆쪽 도로변에 차를 세우면 됩니다. 점심 한 끼 정도는 충분히 먹고갈 수 있고, 큰 도로 아닌 건물 뒤 도로라서 약간 조용한 편입니다.

영업시간은 11시부터 시작하고요.

식당 내부도 아주 깔끔합니다. 자리마다 칸막이가 있는 구역도 있어서 각 모임 단위 편안하게 식사를 할 수 있어요. 점심 시간이면 이 자리가 곽 찬다는 말씀. 옆으로 이어진 테이블에는 아크릴판을 설치해 방역에 신경 쓴 모습이고요.

점심 피크 시간에는 약간의 대기타임도 있을 수 있다는 점. 그래서 저는 율하동 본가안동국시 식당 갈 때면 늘 한 발 빠르게 방문하는 걸 선호하고 추천드리기도 하겠습니다.

메뉴가 참 좋다고 소개했는데요.
최근에 가보니 약간의 메뉴 리뉴얼을 했더라고요. 만원의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점심특선이었는데 워낙 인기가 좋아서 그런지 구성을 좀 바꾸고 가격도 약간 1천 원 올렸네요.

점심특선에 안동국시와 안동비빔밥 정식만 운영해싸면 지금은 여름 별미, 비빔국수를 포함한 점심특선 메뉴가 4가지로 좀 풍성해졌다고 하겠습니다. 국수와 모둠전 하나 정도로도 충분했던 저는 스페셜은 차치하고 기본 본가정식 (하루 종일 운영 메뉴)을 선택했어요.

단품 메뉴를 보면 이 역시 푸짐하고 다양합니다. 여러 국수 종류를 먹을 수 있을뿐만 아니라 수육, 전, 육전까지 푸짐하게 게 선택해볼 수 있어요. 안동국시 체인을 두루 다니면서 기본 안동국시와 콩국수, 수육을 다 먹어봤는데 즐겨 찾아먹을 만하답니다.

기본 세팅은 물. 병에 든 물을 하나씩 테이블에 제공하고 있어요.

기본으로 차려주는 반찬은 이렇게 대폭 줄였네요. 본가안동국시 식당에서 안동국시 주문을 하면 3가지 반찬 정도는 차림 되었는데 반찬의 호불호에 따라 음식이 남으니까 추가 반찬은 셀프로 운영하고 있어요. 이런 건 참 잘한 것 같아요.

반찬 셀프 코너로 걸음해봅니다. 양파, 부추, 김치 그리고 매운 청양고추까지 꽤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네요. 기본으로 나온 깻잎은 안동국시 먹을 때 꼭 있어야 되는 반찬이고 나머지는 취향껏 챙기면 됩니다.

국수가 나오기 전 미리 반찬을 챙겨봤어요.
담백한 국수에는 역시 청양고추 절대 빼놓을 수 없고요. 부추와 김치도 적당량 챙겨 왔습니다.

사골과 고기를 우려내 만든 본가안동국시 특성상 부드러운 국물과 면에 부추는 썩 잘 어울리는 반찬입니다. 상큼하게 잘 무쳐 준비했어요.

청양고추는 제가 너무 좋아해요. 가끔 너무 매운 고추를 만날 때면 국수 먹다가 날벼락 맞은 기분으로 세게 야단을 맞는 기분도 듭니다. ^^ 쌈장은 따로 담지 않고 고추 담은 그릇에 같이 퍼왔어요.

김치도 맛있지만,

역시 안동국시에는 이 깻잎이 최고.
간도 많이 진하지 않아 그냥 먹어도 좋은데요 뽀얀 안동국시 면 건져서 싸 먹으면 이게 바로 별미랍니다.

보기만 해도 부드러움이 느껴지는 안동국시. 대구 율하동 맛집 본가안동국시 식당의 국시가 나왔어요. 국수와 모둠전이 포함된 메뉴를 주문했는데 국수가 먼저 나왔습니다.

뽀약 육수 너무 부드럽고 담백해요. 쫑쫑 썰어 올린 대파와 호박도 살짝 모습을 보이고 있네요. 의외로 고명으로 올려진 고기는 한 스푼이 덜 되는 양이라 아쉬움도 느껴집니다. 휘휘 저어 먹을 때 흩어져 존재감 뽐내고 있는 고기 덩어리 찾아먹는 재미도 있어요. (늘 내 마음은 고기 좀 더 올려주면 안 되나요? ㅋㅋㅋ)


면도 살짝 통통합니다.
진한 사골 육수와 잘 어우러져 쫄깃함도 좋고 아무튼 이래저래 좋은 율하동 밥집 본가안동국시.

너무너무 부드럽다, 이보다 부드러울 수 없다는 느낌의 국물. 이 부드러운 국물은 제가 해장할 때도 즐겨 찾는 음식이라는 거 살짝 밝혀봅니다. ^^ 그만큼 담백한 맛이 속과 내 마음까지 달래주는 기분이 들어요.

어쩌면 이래서 청와대 칼국수라고 귀빈 모시는 청와대 오찬 메뉴에 올랐을까요? ^^

국수면은 이렇게 깻잎에 싸 먹으면 더 맛있어요. 국수만 국물과 함께 먹어도 최고의 담백함을 느낄 수 있죠.

그런데 말입니다.
국수와 세트로 준비한 모둠전이 안 나오는 거예요. 국수 그릇은 벌써 반을 비웠는데도. 아무래도 잊어버린 게 아닌가 싶어 직원을 호출해 물어봤더니 역시나 주문받았던 직원이 잊어버린 모양입니다.
빨리 준비해달라고 요청을 했는데, 실수에 대한 미안함과 보답이었는지 주문 메뉴에 포함되지 않은 수육도 조금 내어주더라고요. 수육 한 접시에 마음이 샤르륵 풀려버리는 저 어쩔 수 없죠?

따끈한 모둠전은 그때그때 바로 준비되는 것 같은데 따끈할 때 먹으면 참 맛이 좋습니다. 먹는 이는 편하게 좋다, 맛있다 싶지만 여러 가지 전을 준비하는 주방 사람은 수고를 많이 하겠구나 생각해 봐요.

살짝 식은 듯하지만 얇고 쫄깃한 수육도 맛이 좋네요. 어쨌거나 수육 한 접시를 맛있게 먹어먹은 덕분인지 식사시간이 좀 더 즐거워졌어요. 율하동에 있는 본가안동국시 대구 칼국수 맛집 맞습니다.

전은 다 좋았는데 특히 이 호박전에 반해버렸네요. 저는 평소 호박전을 그리 즐기지 않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무 맛있는거에요. 촉촉하고 아삭함이 살아 있는 따끈 호박전.

또 이 호박전을 보니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도 납니다. 돌아가시기 직전에 너무 맛있게 드시고 간 음식이라 한동안은 사실 꼴도 보기 싫었던 음식이었는데.... 언제부터는 회피하지는 않는 정도인데 대구 율하동 맛집 본가안동국시 식당 모둠전에 나오는 호박전을 먹을 땐 늘 맛있다 평하게 되더라고요.

대구 율하동 본가안동국시 식당의 매력 중 하나는 식후 커피 테이크아웃을 해주는 것이었는데요. 매장 사정으로 커피 서비스는 하지 않더라고요. 이 식당 소개하면서 점심특선 먹고 디저트까지 한 방에 해결할 수 있는 식당이라 소개 많이 했는데 현재 안 된다는 점 참고하세요. 다만, 자판기 커피는 그대로 운영하더라고요.

찬 바람 불면 따끈한 국물이 생각나는 건 인지상정. 우리 몸은 자동적으로 따뜻한 음식을 원하는 것 같습니다. 대구 율하동에서 만난 청와대 칼국수. 안동 양반가에서 먹던 국수라 안동국시라는 브랜드가 된 것 같은데요, 지금은 누구라도 편안하게 찾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친근한 국수 메뉴가 된 것 같아 좋아요. 이번에도 너무 따끈하게 잘 먹고 왔습니다. 안동국시 전 너무 좋아서 많은 분들이 먹었으면 하는 바람도 있네요.

맛있는 하루 보내세요. ^^

본가안동국시 율하점
대구 동구 율하동로10길 23 (율하동 1499)
053-965-3302
영업시간 11:00~21:00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