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팔공산 칼국수 맛집 건강담은 봉평메밀 얼큰이

by jinnyhwang 2022. 4. 28.
728x90
반응형

 

칼국수로 속풀이 가능한 팔공산맛집


오늘도 반가워요 요술램프 지니입니다,

 

팔공산 칼국수 생각날 때면 한 번씩 방문하는 식당이 있어요. 밀가루 음식 자제해야지 싶다가도 워낙 면 음식 좋아해서 칼국수 하면 사족을 잘 못 가누는 사람 나나나나(me me me me!).  그런데 국수도 국수 나름. 그냥 밀가루로 만든 면도 있지만 건강을 생각한 메밀면이 좋지 않겠어요? 국수 한 그릇에 건강 담은 봉평메밀 얼큰이 국수 참 좋더라고요. 

 

국수 담은 비주얼 보면 '에게~' 양이 이 정도야?? 싶겠지만 속단은 금물이랍니다. 음식 담는 양푼이 그릇이 꽤 크거든요. 그러니 상대적으로 양이 적어 보이기도 해요. 

 

배가 빨리 꺼질진언정!

한 끼 식사로 충분한 양. 좀 잘 먹는다 하는 성인 남성이라면 칼칼한 얼큰이 국수 국물에 밥 반 공기 정도 말아먹으면 딱 좋을 정도다 싶어요. 

 

팔공산 한티로, 팔공산 터널로 이어지는 길목. 기성 원형교차로에 바로 위치한 봉평메밀 칼국수 식당입니다. 메밀로 만든 국수가 메인 메뉴인만큼 메밀묵과 손두부도 따로 팔고 있더라고요. 

 

주차는 식당 앞에 주차칸 만들어 놨어요. 

 

 

 

딱 들어가자마자 보이는 메밀묵.

직접 만들어 파는 거라 그런지 굳힌 후 비밀까지 찹찹 덮어놓은 모습이네요. 묵은 하나에 6천 원, 촌두부는 4천 원에 별도 판매를 하고 있어요. 

 

 

각 자리마다 칸막이 있어 공간감 있어요. 

큰 테이블 옆에는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식당 메뉴. 팔공산 맛집 중 많은 곳이 칼국수 잘하는 곳인데, 이곳은 메밀로 만든 메뉴가 다양해서 좋아요. 건강 생각한다면 아무렴 그냥 밀가루보다는 메밀이 낫지요. 

 

여름이면 특히 메밀 국수가 더 인기니까.

칼국수, 수제비, 묵밥, 전병 그리고 메밀만두 등 메밀로 만든 음식을 다양하게 맛볼 수 있는 봉평메밀 식당입니다. 전 사실 칼국수보다 수제비 쪽을 더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이날은 함께한 일행들과 함께 칼국수로 통일했어요. 

 

착해 착해.^^

 

이 집 김치 좀 하죠?

색깔도 좋고 맛도 잘 들었어요. 칼국수엔 김치 맛 중요하니까 고개 끄덕 인정해줄 만합니다. 장아찌와 된장에 버무린 고추 양파도 메밀 칼국수 얼큰이 국수에 딱 좋아요. 

 

 

국수 주문하고 기다리는데...

앗 이건 뭔가요? 

 

뱃살 빠지는 메밀 동동주!!! 징짜??? 

뱃살 빠진다면 절대 놓칠 수 없지. ㅎㅎ  마음속 이성은 '막걸리 먹으면 2kg 분다~' 이러고 있지만 우리는 오로지 이 글귀 하나를 핑계로 메밀 동동주 주문하는 데 주저하지 않았어요!

 

단지에 담아주고 여느 막걸리 색보다 약간 진한가?? 생각도 해봤어요. 

 

 

받으으시요~~!! 

동동주 국자로 한 잔 또 두 잔.

 

 

난 오늘 분명히 팔공산 칼국수 맛집 찾아 봉평메밀 식당 왔는데... 아직 메뉴가 나오지 않다 보니 비 오는 날 동동주 한 사발 하러 나온 한량 같아요!! 

 

메밀이라 그런지..

동동주도 꽤 맛있었어요. 달달한 맛 뒤에 약간은 떫다 싶은 색다른 느낌이 입안에 남아 있달까. ^^ 뱃살 빠지는 동동주라니까 팔공산 맛집 봉평메밀 식당 오시면 꼭 한 잔~ 하핫. 

 

 

동동주 한 잔 하면서 조금 더 기다리니 국수가 짠 나왔어요!

언급했듯이 그릇이 워낙 크다 보니 담긴 국수 양이 적어 보이지만 절대 적지는 않은 한 끼 양으로 충분해요. 

 

 

얼큰한 맛 좋아하는 건 이제 아시는 분들 다 아실 터, 건강 챙긴 메밀국수 중 얼큰이로 선택해 봤는데요 눈으로 보는 맛은 그렇게 칼칼하거나 매워 보이진 않지요? 하지만 그렇게만 생각하면 큰코다칠 수 있어요.

 

또 홍합을 넉넉하게 넣어서 시원한 국물 제대로네요. 고춧가루 많이 넣어 텁텁함을 줄이는 대신 국물을 맵게 만들어 깔끔했어요!! 오오~ 이런 매콤한 나는 절대 찬성일세! 안 매워 보이는 색감 때문인지 매운 거 잘 못 먹는 사람은 호호 입술을 불면서 먹는 모습이 재밌어요. 

 

 

면인 메밀의 색감 그대로 담은 전형적인 칼국수 면입니다. 

굵직해서 씹는 맛도 있어요. 

 

 

전에도 칼국수 먹으러 많이 왔던 팔공산 맛집 봉평메밀 식당이었는데요. 이번에 먹은 얼큰이 칼국수는 좀 더 업그레이드된 게 아닌가 생각해봤어요. 더 깔끔하고 시원한 매콤함이 정말 매력 있었답니다. 매운 거 힘든 분들은 일반 메밀국수나 메밀수제비 선택 추천드릴게요. 

 

요즘 나들이하기 너무 좋은 시기인데, 팔공산은 누구라도 편하게 갈 수 있는 곳이잖아요? 나서면 꼭 팔공산 칼국수 맛집 하나 찾아서 맛있는 시간도 챙겨보세요.

 

엉덩이 들썩들썩,

그 목적지가 맛집이든 동네 명소든 언제나 찬성하는 지니의 후기였어요. 

 

 

 

봉평메밀

경북 칠곡군 동명면 기성3길 68

054-974-2460

 

 

728x90
반응형

댓글1

  • 참소식 2022.06.09 10:24 신고

    안녕하세요.
    정성이 담긴 블로그 잘 보았습니다.

    어느덧 6월
    일상을 회복한 듯 보여도, 여전히 걱정스런 요즘.

    우크라이나 전쟁은 3차 세계대전의 서막일까요?
    원숭이 두창이 천연두 팬데믹의 전주곡일까요?
    우리만 모를 뿐....
    세상은 이미 많은 것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때를 아는 자는 실수가 없다”는 말에서 알 수 있듯이
    이미 예정된 일이기에 꼭, 필히, 반드시 현실이 됩니다.
    바로 지금이 “생존을 위한 선택”을 할 그 때입니다.

    서로의 생각을 나눌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