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대구 침산동 술집 치킨은 역시 비비큐 침산점 오뎅탕도 맛있네

by jinnyhwang 2019. 11. 26.
728x90
반응형

대구 침산동 술집 치킨은 역시 비비큐 침산점 오뎅탕도 맛있네

 

 

이제 연말이 다가오면서 각종 모임이나 친구들 송년회 자리가 많아질 것 같은데요. 술자리 약속 있을 땐 늘 메뉴를 고민하기 마련이잖아요? 그때 사실 가장 만만한 먹거리가 바로 치맥이 아닐까 싶어요.  치맥을 먹으러 가서 치킨에 소주를 먹는 일이 허다하긴 하지만 그래도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좋아하는 음식 바로 치킨. 

 

치킨 전문점 정말 많고 종류도 다양한데 비비큐는 그중에서도 맛있는 메뉴가 많은 것 같아서 대구 침산동 술집 찾아 모임에서 방문한 곳은 바로 침산동 비비큐였습니다. 

치킨이 참 맛있는 비비큐 침산점.  침산동 맛집 비비큐 침산점은 성북교에 위치한 침산화성파크드림 1008동 상가 2층에 입점해 있답니다.  2층 가장 끝에 위치해서 바깥을 볼 수 있는 뷰도 확보되고요. 날씨 좋을 땐 야외 테이블에서 치맥을 즐길 수도 있어요.

 

 

길쭉한 홀에 예의 치킨집 분위기 물씬나는 테이블이 세팅되어 있어요.  주민을 비롯해 치맥을 즐기러 오는 사람들이 꽤 늦게까지 자리를 하기도 했던 침산동 술집 비비큐 침산점.

 

 

다양한 치킨 메뉴 외에도 사이드 메뉴가 가득한 비비큐 치킨.  배달을 위해 오가는 기사님들의 발걸음도 꽤 많이 바빠 보이는 와중에 홀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술 한잔 하는 자리 가졌어요.

 

비비큐 하면 가장 매력적인 메뉴 중 하나가 바로 스모크 치킨 아닐까요?  일반적으로 닭을 조각내 튀겨낸, 그리고 양념 옷을 입힌 것은 흔한 치킨의 모습이라면 훈제로 기름기를 빼고 담백하게 만든 스모크 치킨은 비비큐에서 안 먹으면 안 될 정도입니다.

 

 

스모크 치킨을 주문하면 5개의 큰 닭다리가 나오는데요 각자 하나씩 집게로 집어 들고 선점해 봤어요.  치킨을 먹을 땐 생맥주 꼭 한 잔 먹어줘야 할 것 같아서 주문을 해봤어요.  500 한 잔에 치킨.

 

 

두 번째로 주문해본 메뉴는 고소한 향이 너무나 좋은 황금 닭다리.  대체로 치킨 중에서도 닭다리를 다들 좋아해서 주문해본 메뉴.  비주얼 조차 고소한 느낌.  닭다리가 8개 나옵니다. 

 

 

기본 차림으로 나온 반찬은 역시 치킨무.

 

 

크리미한 거품이 좋은 생맥주 500.  담백한 느낌의 치킨에 맥주 한 잔이면 일상의 스트레스도 슬슬 풀어지는 기분이 듭니다.  

 

 

그냥 집에로 들고 뜯어먹기도 하고 포크를 이용해 살을 발라먹기도 해요.  비비큐 스모크치킨의 속을 들여다본 모습.  딱 먹기 좋을 정도로 익혀 부드럽기도 하고 튀겨낸 게 아니라 더 담백하고 맛있습니다. 

 

 

살짝 많이 튀겨진 것 같은 느낌이 없지 않았지만 황금색으로 골드골드합니다. 

 

 

속살도 먹기 좋게 잘익어 부드럽고 같은 바싹.  닭다리를 양보하는 친구를 만나야 한다고 하는 말도 있는데 닭다리가 한 테이블에 8개가 있어 싸우지 않아도 좋아요. 

 

 

소스도 달라고 하면 매운 소스를 가져다주는데 살을 발라 콕 찍어먹으면 돼요.

 

 

대구 침산동 술집 비비큐 침산점에서 친구들과 술자리 가지고 있어요.  연말모임 가볍게 치맥 좋아요.  비비큐 침산점 사이드 메뉴로 소떡소떡을 주문해봤는데요 소스 예쁘게 발라 먹음직스럽게 가져다주네요. 

 

 

다만 가끔은 안 되는 사이드 메뉴도 있더라구요.  

안주가 달라지면서 슬슬 술 메뉴도 맥주에서 소주로 변하고 있을 즈음입니다. 

 

 

소주 먹을 땐 얼큰한 국물 생각나기 마련인데 비비큐 침산점의 또 다른 칭찬 메뉴는 역시 얼큰한 오뎅탕입니다.  어묵탕이라고 해야 하겠지만 실제 메뉴는 오뎅탕.  일부러 칼칼하게 해달라고 부탁을 했더니 청양고추 넉넉히 넣어 끓여 주었어요. 

 

 

어묵 종류도 다양하게 있어 골라먹는 재미도 있어요.  칼칼한 국물에는 밥을 말아먹고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맛있어요.  대구 침산동 술집 친구들이랑 한 잔 하기 딱 좋은 치킨 맛집 비비큐 침산점입니다. 

 

 

 

생맥주는 몇 잔 먹다가 배가 불러  이제 그만~.^^  

 

 

그렇게 신나게 달려 달려 소주 뚜껑을 주렁주렁 달아봤어요.   역시 주당들 아니랄까봐 꽤 많이 마신 것 같네요.  안주가 넉넉하고 맛이 좋아서 취하는 줄도 모르게 모임을 가졌던 것 같아요. 

 

 

 

비비큐 침산점

대구 북구 성북로 70

053-353-8282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