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trip

침산동 밥집 짬뽕 국물 끝내주는 예궁 반점 점심 나들이

by 사용자 jinnyhwang 2021. 4. 26.
728x90
반응형

대구 침산동 중화요리 전문점 예궁 밥 양 넉넉하게 담아낸 얼큰 짬뽕밥

 

침산동 밥집 짬뽕 국물 끝내주는 예궁 반점 점심 나들이

 

 

"국물이 끝내줘요"

오늘의 첫마디는 국물입니다.  매운맛 좋아하는 대구 사람인 제가 좋아하는 매운 음식 중 하나가 바로 짬뽕인데요, 칼칼하면서도 고추기름을 머금은 매운맛은 진짜 매력적이죠.  좋아하고 자주 먹는 짬뽕이긴 하나 딱 내 맘에 들 정도로 맛있는 짬뽕집 찾기란 그리 쉬운 일만은 아닌 것 같아요. 

 

중화 비빔밥과 같이 점심 나들이로 방문했던 침산동 예궁 반점.  중화요리 전문점 예궁입니다.  다른 건 몰라도 금방 만들어낸 짬뽕 국물 하나만큼은 만족스러워서 저만의 짬뽕 맛집으로 챙겨 두려고요.  침산동 밥집 예궁 반점에서 만나는 짬뽕, 짬뽕밥 그리고 중화 비빔밥.  이렇게 식사하고 왔어요. 

 

 

식당 전경.  붉은색 현수막을 이용해 바로 앞에 가니 시선이 확 끌립니다. 다만, 식당의 위치는 골목에 있어서 이곳에 예궁 식당이 있다는 걸 알아야 갈 수 있다는 것. 

 

침산동 화성파크드림아파트와 건영아파트 사이 골목에 있어요. 침산동 맛집이 은근히 몰려있는 작은 골목.  꼭 기억해두시면 좋을 것 같네요. 

 

 

주말이라 그런지 밥때를 조금 지난 시간에도 뭔가 분주해보이는 모습.  천사 나눔 인증하는 착한 업소라고도 하고요. 

 

내부는 전형적인 중식당 인테리어. 곳곳에 붉은 소품들이 걸려있습니다.    테이블 번호는 소위 말하는 '동양화'의 그림으로 장식했네요.   제가 앉았던 자리는 일광 테이블입니다. 

 

 

기본 차림판. 

중국 음식점 특성이 진짜 요리가 많다는 것.  면 요리, 밥 요리, 고기 요리 등 분리해서 잘 적어두었어요.  세트로 구성된 스페셜 메뉴도 여러 사람이 오면 함께 먹어볼 만합니다.   기본 메뉴판에 없는 것들은 따로 적어두기도 했고, 입구 쪽에는 밥류, 면류 따로 정리를 하여 메뉴판을 걸어두었더라고요. 

 

 

주방장 경력이 30년을 넘었다고 하니 기본 요리는 믿고 먹어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밥류 메뉴판을 보고 중화비빔밥을 주문했어요.  8천 원의 가격.  다른 일행은 짬뽕과, 밥 좋아하는 밥파는 짬뽕밥을 주문 넣네요. 

 

생각해보면 왜 나는 짬봉을 그렇게 좋아하면서 짬뽕을 시키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후에 일행의 짬뽕 국물을 먹어보니 진짜 여기 오면 짬뽕 먹는 게 맞는구나 싶더라고요. 

 

기본 차림은 단무지와 양파. ㅋㅋ

뭐 다른 말이 필요없죠.  테이블에 세팅되어 있는 식초는 내 맘껏 뿌려두었어요. 

 

만석은 아니었지만 배달을 같이 하다보니 식당은 좀 분주한 편입니다.   홀을 담당하던 직원의 목소리가 좀 크길래 자세히 들어보니 주말 담당을 하시는 모친이 미출석이었나 봐요. ㅎㅎㅎ  조금은 신경 쓰였지만 좋은 마음으로 쿨 하게 웃어넘겨주었지요. ^^

 

 

홍합과 오징어가 바로 눈에 보이는 짬뽕.

그릇이 반짝이는 듯한 붉은 빛.  짬뽕을 더 맛있게 보이게 하네요.  이 속에 면 숨어 있다... ^^

 

 

 

그런데 말입니다.  이건 짬뽕밥입니다. 

면을 품은 짬뽕과 빕슷한 비주얼에 높이인데 밥은 따로 한 공기 나오는 셈이죠.  홍합과 꼴뚜기가 유독 눈에 들어오는 짬뽕밥.  얼큰한 국물이 당기고 면은 덜 먹고 싶을 땐 역시 믿고 먹는 짬뽕밥입니다. 

 

 

나도 이거 시킬걸!! 

 

 

국물의 탁하기 정도는 약간 정도입니다.  너무 맑아도 깊이 없이 심심할 수 있어 딱 적당해 보였어요.   다양한 채소 가득 넣어 면이나 밥이 안 들어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릇 넘칠 듯 넉넉하네요. 

 

이 공깃밥 양은 무엇????

이렇게 밥을 많이 주시네요.   모두가 환영할 수는 있지만 여성분들에게는 양적으로 좀 많지 않나 생각해 봐요.  바로 퍼담는 거라면 (수고스럽겠지만)  여성? 남성 확인하고 밥을 주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밥 인심에 깜짝 놀랍니다. 

 

 

밥을 먹겠다고 제가 주문한 건 중화비빔밥.

그래도 섭섭지 않게 달걀 프라이 하나 올려주어 큰 위로되네요. ^^  곁들임 된 국물은 짬뽕국물.  중화 비빔밥에 나온 국물이랑 일행이 먹는 짬뽕밥 국물이랑 맛을 봤는데 짬뽕밥 국물이 훨씬 좋았어요. 

 

그래서 어쩌면 다음에 갔을 때 주문은 짬뽕이다!! 합니다. ㅎㅎㅎㅎ

 

 

해물과 채소를 잘 볶아 밥 위에 올려 나오는 중화 비빔밥.  먹다 보니 밥 양이 꽤 많았어요.  또한 양파가 큼지막하게 썰린 채 볶아진 게 특징이었는데 식감도 살아 있었지만 저는 좀 더 잘게 썰었으면 좋았겠다 싶더라고요.   먹는 이의 취향이 각자 다르겠지만 일단 비빔밥이니까 잘 비빌 수 있도록 하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던 대구 침산동 맛집이었네요. 

 

 

밥이 많아 조금 남기긴 했지만 양념과 야무지게 비빈 중화 비빔밥도 잘 먹었어요. ^^ 침산동 예궁 식당 골목에 있어 잘 몰랐지만 제대로 국물이 좋은 짬뽕 맛집 하나 챙긴 것 같아 좋습니다.  주변 배달도 많던데 역시 침산동 중식당 아는 사람들은 다 알고 찾아 먹나 봐요. 

^^

 

 

예궁 반점

대구 북구 침산로 162-50 (침산동)

053-359-3307

명함 대신 배달 전단지를 주시길래 첨부합니다. ^^

 

 

 

 

728x90
반응형

댓글0